월남전 전쟁터에서 들린 하나님의 음성 "사랑하라"

[정명석 목사의 삶]



월남전 전쟁터에서 들린 하나님의 음성 "사랑하라"



글 : 정명석 목사






제(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JMS) 총재) 월남에 있을 때 한번은 감동도 오고 음성도 들렸습니다.  


적을 바로 제 앞에 놓고 있을 때가 있었습니다. 

그 전날 우리 분대원들이 엄청난 사격을 했습니다. 저는 안 쏘려고 옆에다 쏘고 그랬습니다. 딴 데에다 팡팡 쏘고 그랬습니다. 



M79 유탄발사기 출처 : 위키백과



그 때 저의 무기가 제일 무서웠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던 무기는 한방을 쏘면 그 근방이 전멸되는 무기였습니다. M79라고 유탄발사기였습니다. 그것을 쏘면 수류탄 같은 것이 터집니다. 그 때 제가 30발인가 50발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것을 쏘았다가는 불바다가 됩니다. 그래서 딴 데에다 쏘았습니다. 바위 너머에다 쏘고, 저 너머에다 쏘고 그랬습니다. 그런데 옆의 사람들은 막 쐈습니다.   




그 이튿날 시체를 확인하러 갔는데 어디 장소인가를 못 찾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 앞에 가던 사람이 바위에 올라갔는데 푹 쓰러졌습니다. 왜 그런가 올라가 보니까 바위 뒤의 큰 나무 뒤에서 그 전날 총을 맞았으나 안 죽은 베트콩이 저희를 쏴 죽이려고 겨냥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것을 보니까 ‘아이구 나는 죽었구나.’ 하고 현기증이 나고 앞이 안보였습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적이 눈만 내밀고 저를 겨냥하고 있는데 제가 어떻게 하겠습니까. 총을 가지고 있었지만 손이 떨려서 쏠 수가 없었습니다. 제가 쏴봤자 그는 눈만 내밀고 있기에 안 맞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쏠 수 있다 해도 제가 안 쏘았을 것입니다.   그 때에 제가 여기서 죽는구나 하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나는 여기서 죽는다. 이 바위 위에서 죽는다.’   그 때가 스물두 살 때인데 그 바위에서 죽을 환경에 처했습니다. 


그 때에 하나님이 음성이 들렸습니다. 다른 말을 안 하고 "사- 랑- 하- 라!" 하는 음성이 들렸습니다. 그 음성이 지금도 머리 속에 녹화가 되어 있습니다.   


“사랑하러 가면 적이 총을 쏴서 맞아 죽는데요. 쟤는 숨어 있기 때문에 제가 쏴도 안 죽습니다. 그러나 제가 총을 맞고 그에게 수류탄을 까 던지면 죽지요.”   


제가 자꾸 사랑하러 가면 죽는다고 했을 때에 두 번째 또 소리가 났습니다. 

“사- 랑- 하- 라!”   


그 소리가 들리고 감동이 확 왔습니다. 그 때, 후닥닥 한 발짝을 뗐을 때 그가 제 여동생으로 보였습니다.   


“아니 니가 왜 여기 왔느냐.” 했습니다.   


제일 처음에는 저의 여동생이 잡혀 온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껴안고 울면서 40분 동안 뒹굴고 그랬습니다. 그 때 그렇게 하나님의 음성도 나고 감동도 왔는데, 하나님의 음성이 났기 때문에 감동이 오는 것입니다. 감동되고 안하면 큰일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명령을 한 것입니다. 성자께서 명령하고 성령님이 명령을 한 것입니다. 사랑하라!!




[정명석 목사의 삶 더 보기]

- 베트남 전쟁터에서 구해주신 하나님, 성령님, 예수님

- 교회로 와서 함께 만나고 대화해요


더보기

댓글,  1

  •  댓글  수정/삭제 주하정
    2018.04.26 06:11 신고

    정명석 큰 목사님의 말씀을 듣고
    진정 평화의 메세지에 깨달음을 얻어
    평화의 고귀한 뜻을 알게되었으니 진정감사드립니다

하늘과 나

jms,JMS,정명석,정명석 목사,기독교복음선교회,월명동,섭리사,하나님,말씀

카테고리
전체보기 (1438)
정명석 목사님의 진실 (8)
기독교복음선교회 (130)
정명석 목사는 누구 (241)
정명석 목사의 말씀 (805)
자연성전 월명동 (176)
동영상 (18)
신앙 자료 (44)
그를 만난 사람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