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선생의 월명동 이야기>





월명동을 만들어 놓기 전에는 고통이었습니다





글 : 정명석 선생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총재






[사진] 개발 전 월명동의 모습




월명동도 만들기 전에는 겨울에 눈이 오면 눈이 쌓여 다닐 수가 없으니, ‘해’가 되고 ‘고통’이 되어 눈이 녹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비가 오면 논밭이 떠내려가고 집에 비가 새니 고통을 받으면서, 비가 그치기만을 기다렸습니다. 


햇볕이 쨍쨍 비추면, 너무 뜨겁고 더워서 고통이었습니다. 





그러나 월명동을 만들어 놓으니, 때가 되어 눈이 와도 눈이 더 많이 와서 쌓이기를 간구했습니다. 눈이 쌓이면 스키를 타고, 썰매를 타고, 창조주와 함께 겨울 풍경을 감상하며 즐겼습니다.


비가 와도 먼지가 씻겨 내려가 돌 작품이 깨끗하고, 꽃이 피어 만발하고, 호수에 물이 차서 배를 띄우게 됐습니다.



[사진] 월명동 자연성전에 있는 <성자 사랑의 집>



또 비가 와도 <성자 사랑의 집>을 만들어 놨으니, 들어가서 비 내리는 모습을 보고 하나님께 영광 돌리며, 하나님이 만들어 놓으신 창조물을 보고 감탄하게 됐습니다.


햇볕이 쨍쨍 비춰도 그늘 속에 들어가서 시원하게 즐겼습니다. 


만들기 전에는 모든 것이 ‘화’가 되었고, 만든 후에는 ‘복’이 되었습니다.



만들 때는 만드는 것으로 인해 힘들고 고됩니다



만들 때는 만드는 것으로 인해 힘들고 고됩니다. 그러나 만든 후에는 만든 만큼 쓰면서 사니, 편하고 기쁩니다. 만듦으로 인해서 <육>은 일생 동안 편하고, <영>은 영원히 편합니다.


그러나 만들지 않으면 순간은 편하지만, 결국 평생 힘들고 고되게 살게 됩니다. 만들지 않음으로 인해서 <육>은 일생 동안, <영>은 영원히 고통받게 됩니다.


‘자기를 만든 자’는 행여 하나님이 심판을 하시더라도 그로 인해 깨닫고 희망차게 생각하지만, ‘자기를 안 만든 자’는 두려움과 고통과 걱정과 불안함에 떨게 됩니다. 


<호수>를 만들어 놓으면 비가 와도 복이 됩니다. 빗물을 호수에 가두어 농사짓는 데 쓰고, 먹는 데 쓰면서, 그것을 가지고 누립니다.





이와 같이 <자기 육과 영혼>을 만들어 놓으면, 하나님이 만들어 주신 모든 것과 하나님이 때를 따라 주시는 모든 것이 복이 되어 누립니다.


JMS

위 글은 정명석 선생의 2014년 7월 2일 수요설교 중 일부를 발췌한 것입니다.



[정명석 선생의 월명동 이야기 더 보기]


- 정명석 선생의 설교를 듣고 싶으신가요? 교회를 소개해 드립니다.


- 어떤 일을 하든지 그 일의 필요성을 느끼는 것이 정말 중요합니다.


- 월남전 전쟁터에서 들린 하나님의 음성 "사랑하라"


신고
Posted by 하늘과 나




  1. 토토 2017.01.31 10:33 신고    댓글쓰기

    맞아요. 만들어 놓기 전에는 고통입니다.
    길도 없을 때에는 불편하고 고통인데 길을 닦고나면 편하고 좋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