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뭐 해 먹고 살거니? -정명석 총재의 삶 이야기

[정명석 선생의 삶]





앞으로 뭐 해 먹고 살거니?





글 : 정명석 총회장 목사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총재






제가 어렸을 때 저의 부모님께서 저를 키우면서, 앞으로 뭐 해 먹고 살 거냐고 온갖 걱정을 했습니다. 부모님께서는 제가 30대 초반이 될때까지 매일 땅이 꺼져라 걱정하며, 저를 쳐다보고 한숨을 쉬곤 하셨습니다.


저의 아버지는 "땅 파고 농사지으면 먹고 산다." 하셨고, 어머니는 “밭 잘 매면 먹고 산다.” 하셨습니다.





결국 저는 인생들의 마음 밭을 파서, 그 마음 밭에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의 말씀 씨앗을 뿌리고, 잘 성장하도록 잡초를 뽑아 주는 <천명(天命)의 길을 가는 삶>을 살게 됐습니다.




<육신>을 보면 희망이 없어 울고 짜지만, <하늘 길>을 보면 하나님의 계획대로 정한 뜻이 있으니 그것을 믿고 하나님을 사랑하며 그 말씀대로 산다면, 그 인생길은 태·양·같·이 빛이 나게 됩니다!





성령님은 


"자기 인생 희망 없다 하지 말고, 천 번, 만 번 하나님과 성령과 성자를 부르면서 자기 재능과 특성대로 자기를 써 달라고 하며 간구하며 맡겨 보아라.


그리고 삼위를 사랑하고, 일체 되어 살면서 자기를 잘 만들어 보아라. 


20대, 30대, 40대 점점 크면서 성분과 특성이 나온다.

시간이 갈수록 너를 귀히 쓴다. 내 말은 거짓이 없다. 확실하다."


말씀하셨습니다.





음식도 다 만들어야 제맛이 나듯, 

과일도 다 익어야 제맛이 나듯, 

사람도 크고 성장하고 만들어야

‘성품과 성분과 질’이 제맛을 내고 빛이 납니다.


성장해야 갖춰집니다.

- 고로 모양과 형상이 아름답고 신비합니다.

- 또한 성분과 질이 제 역할을 하게 됩니다.




위 글은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정명석 총회장 목사의 2016년 5월 22일 주일설교말씀 중 일부분을 발췌한 것입니다. 교회에 직접 오시면 더 자세한 설교를 들으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교회를 소개해 드립니다>를 클릭해 주세요.





[정명석 총재의 삶 이야기 더 보기]

- [이전이야기] 볼펜을 통해 큰 도를 깨달았습니다

- 교회를 소개해 드립니다.


더보기

댓글,  0

하늘과 나

jms,JMS,정명석,정명석 목사,기독교복음선교회,월명동,섭리사,하나님,말씀

카테고리
전체보기 (1437)
정명석 목사님의 진실 (8)
기독교복음선교회 (130)
정명석 목사는 누구 (241)
정명석 목사의 말씀 (804)
자연성전 월명동 (176)
동영상 (18)
신앙 자료 (44)
그를 만난 사람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