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이 육신을 하루에 만 번을 불러도 육은 못 알아듣습니다. 육이 귀가 먹은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영과 육을 그같이 창조하였습니다. 그러나 육신이 영을 부르면 한 번만 불러도 영이 즉시 알아듣고 행할 수 있는 것을 행해줍니다. 


이와 같이 영이신 하나님이 우리를 좋아하고 사랑해서 아무리 불러도 우리들의 육신은 모르고 알아듣지 못합니다. 그러나 사람이 하나님을 부르면 즉시 알아듣고 행할 것을 행해줍니다. 고로 인간이 하나님을 부르고 찾도록 창조해 놓았습니다.



알든지 모르든지, 특별하든지 평범하든지 좋든지 힘들든지 '하나님, 성령님'을 불러야 하겠습니다.





ⓒ 정명석 목사님의 진실

jmsprovi.net

신고
Posted by 하늘과 나




  1. 봄향기 2017.04.19 14:58 신고    댓글쓰기

    아멘~ 늘 하나님을 부르고 대화할게요~!!

  2. Esther 2017.07.14 13:25 신고    댓글쓰기

    언제, 어디서나 늘 영이신 하나님을 부르고 찾을께요. 감사합니다^^

  3. 퐁퐁이 2017.07.14 13:33 신고    댓글쓰기

    아멘. 어떤 환경에서든 성삼위 하나님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