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의 말씀/주제별 말씀

정신 차리지 않아 사고날 뻔한 이야기

사람은 정신을 생명으로 삼습니다. 

고로 생각을 잘못하면 사고 나서 죽기도 합니다. 




운전할 때도 정신 차리고 하지 않으면 순간 사고가 납니다. 


제(정명석 선생)가 운전할 때

순간 옆을 보다가 앞에 있는 바위를 못 보고 부딪힐 뻔했습니다. 


하물며 시속 100~120km씩 달리는 차는 어떻겠습니까?

잠시 다른 데를 쳐다보면 50m가 순간 지나갑니다. 





이와 같이 신앙생활을 할 때도 그러합니다. 

다른 데 곁눈 팔지 말라는 것입니다. 


신앙의 곁눈을 팔면, 사탄과 부딪힙니다. 

항상 정신 차리고 해야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