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는 누구

앞으로 뭐 해 먹고 살거니? -정명석 총재의 삶 이야기 [정명석 선생의 삶] 앞으로 뭐 해 먹고 살거니? 글 : 정명석 총회장 목사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총재 제가 어렸을 때 저의 부모님께서 저를 키우면서, 앞으로 뭐 해 먹고 살 거냐고 온갖 걱정을 했습니다. 부모님께서는 제가 30대 초반이 될때까지 매일 땅이 꺼져라 걱정하며, 저를 쳐다보고 한숨을 쉬곤 하셨습니다. 저의 아버지는 "땅 파고 농사지으면 먹고 산다." 하셨고, 어머니는 “..
볼펜을 통해 큰 도를 깨달았습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삶 이야기]볼펜을 통해 큰 도를 깨달았습니다글 : 정명석 목사님바쁘게 글을 쓰는데,볼펜이 그 자리에 없고 딴 데 가 있었습니다. 확인해 보니,볼펜을 놨던 그 자리의 바닥만 살짝 기울어져서자꾸 그쪽으로 굴러간 것이었습니다.확인하니 표적도, 기적도, 성령의 역사도 아니었고,귀신이 곡할 노릇도 아니었습니다.이로 인해 ‘한 도(道)’를 깨달았습니다.사람도 <생각의 바탕이 기운 쪽>으로 생각하고 행한다는 것입니다..
월남전 전쟁터에서 들린 하나님의 음성 "사랑하라" [정명석 목사의 삶] 월남전 전쟁터에서 들린 하나님의 음성 "사랑하라" 글 : 정명석 목사 제(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JMS) 총재) 월남에 있을 때 한번은 감동도 오고 음성도 들렸습니다.   적을 바로 제 앞에 놓고 있을 때가 있었습니다.  그 전날 우리 분대원들이 엄청난 사격을 했습니다. 저는 안 쏘려고 옆에다 쏘고 그랬습니다. 딴 데에다 팡팡 쏘고 그랬습니다.  그..
기다림도 행복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기다림도 행복긴긴 세월                님 기다림에          애간장이 타서         눈 빠지는            갖은 고통 겪었건만       &nb..
석막교회에서 열심히 기도한 이야기 - 정명석 총재의 이야기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의 삶] JMS 석막교회에서 열심히 기도한 이야기 글 : 정명석 총재 현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총재 그 전의 일이 생각나는데, 저(정명석 총재)의 옛날 생각이 납니다.  언제 생각이 나는가 하니, 석막교회를 지어놓고 교회를 다니던 생각이 확실히 납니다. 그전에 교회 짓기 전에도 생각나는데, 교회를 지어놓고 왜 열심히 다녔는가 하니 제가 수고해서 교회를 지었고 애를 쓰..
정명석 목사의 삶, 처음에는 잘 안 돼도 끝까지 행하면, 기어이 더 좋은 것을 얻습니다 저는 10년 가까이  바닥에 엎드려 쉬지 않고 말씀을 쓰며 행정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기도도 무릎 꿇고 끊임없이 하고 글도 쉬지 않고 써야 하니 매일 땀이 나고, 무릎에는 굳은살이 박히고, 다리는 굳어서 저리고 아프지만, 힘이 안 듭니다.  왜요? 힘들어도 삼위와 대화하고 진리로 생명을 살리니, 마음이 흥분되어 좋고 기뻐서 마음 천국, 삶의 천국입니다. 때 지나면, 그나마도 끝이 납니..
비상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비상물빛새      끝이 보이지 않는 해안      태양 아래 찬란히 빛나는 푸른 바다 속살     누구나 만나고 싶었으리라    지난 계절 시간의 타래 풀어 잠시 길을 떠나도    여름은 여전히 사방을 가로막으며    뜨겁게 웃고 서 있었다.    그 뜨거움 아..
정복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정복높은 산을                     정복하였건만               물이 없구나             물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