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이 걸어온 그 길] 1. 내 젊은 날 수도 생활의 하루 일과 1

JMS 정명석 목사님의 <나만이 걸어온 그 길> 중


내 젊은 날 수도 생활의 하루 일과 1

정명석 목사님



어제는 군불을 덜 땠는지 새벽도 채 안되어 방구둘은 내 덕을 보려고 한다.
일어나니 방바닥은 벌써 냉방이 되고 턱주가리가 흔들린다.
벌써 새벽 3시다. 방문을 열고 나가니 살을 에이는 혹독한 추위가 느껴지는 한 겨울의 새벽이다. 내가 일어나 제일 먼저 갈 곳은 냉수목욕 장소인 마당 구석의 바가지 샘이다.


오늘은 너무나 추워 몸에 찬물을 끼얹기가 싫었다.
하지만 냉수욕을 하지 않고 정성을 드린다는 것은 꿉꿉한 일이다. 낮은 바가지 샘은 꽁꽁 얼어 버렸다. 발로 밟아 깨뜨렸으나 깨어지지 않았다. 꽤 두껍게 얼어붙었던 것이다. 쇠망치를 가져다 깨어보니 손 두께만큼이나 얼었다. 겨우 바가지가 들어갈 만큼 구멍이 뚫어졌다.

아직 옷을 벗지도 않았는데 오늘은 유난히도 춥고 강신이 날 것만 같다. 그렇지만 버릇처럼 형식적인 냉수목욕을 하기는 싫었다. 내가 정한 법대로 비누칠을 하여야만 했다. 그 비눗물이 깨끗이 지워지기까지 마구 바가지 물을 퍼부었다. 비눗물이 겨우 닦인다.


오늘은 왠지 내 육신이 반항을 한다. 춥기보다 너무 진절미가 나고 고통스러웠던 모양이다. 아니 견딜 수가 없었던 것 같다. 그 반항의 항의 소리는 ‘꼭 이렇게 하여야만 하나님이 기도를 받고 정성을 받는가? 이렇게 까지 할 필요가 있는가? 하루 이틀도 아니고 1년 365일인데. 그것도 봄 여름 가을도 아닌 이 혹독히 추운 겨울날에 정말 괴롭다. 이렇게 이를 악물고 수도생활을 하며 가야되는지…’

내 육신은 불평 속에 결국 포기를 하려 한다. 도저히 더 이상 못하겠다는 것이다. 영혼만 살기 위해 육신을 이렇게까지 학대해야 되느냐는 식이다. 

자포자기가 되고 자신감을 잃어버리는 순간이었다. 그 순간 내 영혼도 심각하여 쪼그리고 앉아 있는 초라한 내 육신을 쳐다보고 있었다.
영혼도 육신을 이해는 했다.
하지만 이 단계에서 조금도 뒤로 물러나서는 안된다는 영혼의 집념이 있었다. 내 육신은 벌거벗은 채 슬슬 불어재끼는 새벽 바람까지 맞으며 얼음샘 곁에 초라하게 쪼그리고 앉아있다. 육신이 독이 올랐는지, 아니 모든 것을 체념해 버렸는지 넋이 빠진 듯 그저 앉아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있다. 내 영혼이 설득하는 것도 이해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나만 죄를 지었단 말인가? 왜 나만 이렇게 해야 하는 것인가 하고 영혼에게 푸념한다. 내 영혼이 난처해 했다.
하지만 몸부림치지 않고서는 사망의 골짜기를 빠져나올 수 없기 때문에 내 영혼의 각오와 집념은 변함이 없었다.

내 영혼이 육신에게 말하길
“너 이러다 날이 새어 벗은 몸이 다 드러나 망신 당하겠다”고 하였다. 수치고 망신이고 난 헷갈린다고 육은 말한다. 

행여 육의 수치를 당할지라도 영적 문제가 풀려야 한다고 하였다.
‘아! 나는 곤고한 몸이로다. 이 괴로운 몸에서 누가 내 몸을 해결할 자 있으랴.’

이 순간 나에게 하늘의 영감의 음성이 있었다.

“너의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는 깨끗한 산 제사로 드려라. 이는 네가 드릴 영적인 예배이니라.”


맥 빠지고 포기 상태에 있는 육신은 하나님의 신의 능력을 입은 듯 벌떡 일어나 그 얼음 덩어리가 버그럭 거리는 찬물을 몇바가지 머리에서부터 내리부었다.

‘몸을 깨끗케 하고 닦는다는 것이 꼭 필요하구나. 그렇지 않으면 하나님이 제사로 받지 않으시는구나.’

영혼만 깨끗이 한다고 받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육신이 깨닫게 되었다.
정말 하나님의 말씀은 생명의 말씀이었다.
육신은 내 영혼보다 더 미친 듯 좋아하며 내일 아침에는 때까지 밀겠다고 다짐했다. 내 영혼은 그 모습을 보고 더욱 크게 자신을 반성했다. ‘나도 저 육신처럼 하나님의 말씀을 들어야 더욱 초인적인 힘을 발하여 영적인 곤고와 고통을 해결할 수가 있다’고 영혼도 샘 곁에서 다짐했다.


오늘밤은 다리골 기도굴로 가서 날이 새도록 철야를 하겠다고 내 육과 영은 다짐했다. 마치 사마리아 여인이 예수님을 깨닫고 인생을 걸겠다고 다짐하듯 새로운 또 하나의 부활된 모습을 보였다. 이런 일이 있고 곧 바로 모든 냉수욕을 마치고 나는 날 듯 방으로 들어와 새벽 기도를 드렸다. 

나, 가정, 민족, 세계, 인생들을 위해 기도하며 흐느껴 울었다.


다음 글 보기 - [나만이 걸어온 그 길] - 내 젊은 날 수도 생활의 하루 일과 2




더보기

댓글, 34

  • 이전 댓글 더보기
  •  댓글  수정/삭제 담이솔담
    2014.03.18 15:50 신고

    정명석 목사님...
    구분의 그 더할수없는 조건으로 제가 살았습니다...감사해요

  •  댓글  수정/삭제 호호인생
    2014.03.18 16:02 신고

    누구나 생각으론 한번쯤 해볼 수 있겠지만... 감히 누가 그것을 실천하며 행동으로 옮기겠습니까... 선생님 대단하십니다!!

  •  댓글  수정/삭제 영원한 사랑
    2014.03.18 16:13 신고

    하늘의 향한 극적인 사랑이 그 분의 삶을 변화시켰고 또한 우리들 또한 그런한 정명석 목사님을 보고 하늘의 향한 진정한 사랑에 눈을 뜨게되었어요.

  •  댓글  수정/삭제 afd
    2014.03.18 17:08 신고

    afds

  •  댓글  수정/삭제 성자주님사랑
    2014.03.18 17:09 신고

    진실로 몸부림속에 성자 예수님을 최고 사랑한 실천이 있었기에 성자 예수님께서
    그 행함과 심정을 보시고 깊은 말씀을 깨닫게 해주셨음이 느껴지는 글이예요~
    귀한 글 감사해요^~

  •  댓글  수정/삭제 내운명
    2014.03.18 18:07 신고

    사랑하는 스승의 불굴의 정신을 우리는 진정 이어나가겠습니다.
    절대 포기치 않고, 낙심하지 않고 행할 수 있도록...

  •  댓글  수정/삭제 사랑가득
    2014.03.18 18:36 신고

    하나님께 정성과 사랑으로 몸단장 마음단장하고 쌓아온 조건으로 수많은 사람들에게 은혜를 주심을 진정 감사 드립니다.

  •  댓글  수정/삭제 나나
    2014.03.18 18:41 신고

    하늘을 향한 그 정성으로 시작해주신 역사에 감사할뿐입니다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daum.com BlogIcon 천군
    2014.03.18 20:04 신고

    마음뿐만 아니라 몸도 깨끗이 하는 이시대의 표상

  •  댓글  수정/삭제 하안꽃
    2014.03.18 20:51 신고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몸부림없이 걸작품이 없다고
    하나님의 걸작품이 되기 위해 오늘도 몸부림치며 다짐합니다.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younghe332naver.com BlogIcon 알꽁 달꽁
    2014.03.18 20:51 신고

    선생님의 실천에 고개를 숙입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  수정/삭제 밤톨
    2014.03.18 21:09 신고

    하늘앞에 진정한 조건을 세우시며 진정으로 하늘을 사랑하시는 정명석 목사님, 진심으로 본 받고 싶습니다.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yy BlogIcon 연꽃
    2014.03.18 21:36 신고

    성경 말씀을 오로시 실천하시며
    개인 가정 민족 세계 인생들을 위해 기도하신 그 기도가 이루어지고 있음을 믿습니다

  •  댓글  수정/삭제 조상기
    2014.03.18 23:20 신고

    감동스럽습니다. 존경스럽습니다. 정말 위대하십니다.

  •  댓글  수정/삭제 좋은날
    2014.03.18 23:31 신고

    하나님이 감동하실 수 밖에 없는, 그를 통해 뜻을 펼칠 수 밖에 없는 너무나 깊고 간절한 사랑..
    정명석 목사님의 사랑의 행함이 저의 마음을 울립니다.

  •  댓글  수정/삭제 봄이구나
    2014.03.18 23:47 신고

    정명석목사님.. 알면알수록 존경할수 밖에 없는 분.

  •  댓글  수정/삭제 도도도
    2014.03.19 07:59 신고

    참.. 그 추운 가운데 저런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참... 놀랍네요.
    전 그냥 이불 싸고 방에 쳐박혀 잡니다..ㅡㅡ

  •  댓글  수정/삭제 사랑빛
    2014.03.19 12:55 신고

    마음과 뜻과 목숨 다해 행하시는 정명석 목사님의 정신이 존경스럽습니다.

  •  댓글  수정/삭제 아름다우미
    2014.05.27 00:25 신고

    어떻게 이런 삶을 살 수 있을까요?
    하나님이 정말 쓰셨네요.

  •  댓글  수정/삭제 빛추리
    2017.07.16 22:21 신고

    정말 대단하고
    존경합니다

하늘과 나

jms,JMS,정명석,정명석 목사,기독교복음선교회,월명동,섭리사,하나님,말씀

카테고리
전체보기 (1466)
정명석 목사님의 진실 (8)
기독교복음선교회 (130)
정명석 목사는 누구 (241)
정명석 목사의 말씀 (833)
자연성전 월명동 (176)
동영상 (18)
신앙 자료 (44)
그를 만난 사람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