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이 걸어온 그 길] 6. 생명의 존엄성을 깊이 깨닫던 어느 날
JMS 정명석 목사의 <나만이 걸어온 그 길> 중
생명의 존엄성을 깊이 깨닫던 어느날


고개를 발딱 뒤로 제끼고 하늘을 쳐다보았다. 
아무도 없는 푸른 하늘에는 흰구름만 말없이 떠어갔다.
푸른 하늘 흰 구름조차도 모두 낯설고 물설을 이국 땅이다. 

열대의 작열(灼熱)하는 태양이 
역시 이국 땅 월남임을 부인할 수가 없게 했다.
폭음 소리가 들려오고 귀청이 찢어질 듯 들리는 소총소리에 
마음은 섬짓하고 머리털은 하늘로 올라갈 듯 곤두선다. 
나는 적을 노리고 적은 나를 노리는 긴장과 심정 애태우는 전선의 
낯설은 월남 땅 나트랑이다.

월남 파월 20일이 다 되어갔다.
고개를 쳐들어 하늘을 우러러 바라보며 
나의 생명을 두고 생각이 깊었다. 
내 생명이라 해도 참 자신이 없었다. 
누구는 호언장담을 하면서 
“또 다시 돌아가마, 고향 하늘아!”하며 그저 가벼이 말하지만 
앞날을 훤히 내다보는 나로서는 자신이 없었다. 

나는 기도했다. 
“하나님, 부귀영화도 좋지만 
그런 것이 바람에 나는 겨와 같은 것들이 아니겠습니까? 
주님의 말씀대로 정말 천하를 주고도 바꿀 수 없는 생명이로소이다. 
오직 생명만이라도 살아서 고국에 돌아가게 해주십시오.” 

옆 전우들의 이야기들이 귀에 들려온다. 
“고국에 돌아갈 때 칼라 TV도 사가지고 가고 
녹음기도 사가지고 가고 냉장고도 사가지고 돌아가야지.” 
“난 월남 아가씨나 하나 차고 돌아가야 되겠다.”
하며 그들은 모두 물질과 사랑에 대한 마음으로 부풀어 있었다. 

그러나 나는 
“오 주여! 내 소원은 저런 것이 아닙니다. 
빈손으로 헌 누더기 옷을 입고 가도 좋으니 
이 목숨만 살아서 내 고향 월명동으로 가게 하옵소서. 
월남 땅에 있는 한 
나의 소원은 오직 내 목숨이 살아 
부모 형제가 기다리고 있는 
고국 땅 고향으로 돌아가는 일이로소이다.”

다만 내가 살아서 돌아간다면 그 얼마나 좋을까 하며 
생명에 대한 애착심을 그렇게도 깊이 느낀 것은 처음이었다. 
나는 생명이 얼마나 귀하고 가치 있는가를 뼈저리게 느끼며 
하늘을 쳐다보고 심정이 뜨겁도록 기도했다. 
그러나 아무런 대답도 마음에 응답도 없었다. 



순간 내 눈에는 눈물이 줄줄 작은 강처럼 흘러내렸다. 
내가 살아서 돌아가기가 힘든 것이 아닌가 하고 
다만 하늘 앞에 운명을 내맡기고 있는데 
하나님이 나를 쳐다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나는 또 애원했다. 
제발 이 전쟁에서 임무를 다하고 살아서 돌아가게 해달라고 
간절히 심정을 다해 기도했다. 
그때 내 가슴에 소리없는 음성이 들렸다. 
“네가 천하를 주고도 바꿀 수 없는 
생명의 가치성을 진정으로 깨닫고 귀히 여기니 
내 네가 정녕코 살아서 돌아가게 하리라. 
나는 천하의 모든 생명을 주관하는 여호와니라.” 

이것은 모든 사람이 귀로 들을 수 없는 
소리없는 깨달음의 응답이었다. 
두 번째 내 두눈에서는 큰 강물 줄기같이 눈물이 흘러내렸다. 
그때의 기쁨은 천하를 주고도 바꿀 수 없는 기쁨이었다고 
나는 말하고 싶다. 
결국 재차 파월까지, 66년에서 69년까지 전쟁이라는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서 수십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고 
부모 형제가 기다리는 월명동 내 고향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귀국을 앞두고 15일 동안은 내 마음이 참으로 설레었다. 
모두 TV와 녹음기, 전축, 냉장고를 챙기며 
귀국 준비를 하고 고국의 품에 안기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 때 나는 휴대용 녹음기 한 대도 사지 못했다. 
사기도 힘들었고 작전하고 전투를 하다보니 
귀국날짜가 다 되어 버렸다. 
더구나 파월 직후 나트랑에서 하늘로 고개를 발딱 제끼고 
‘나의 소원은 오직 살아만 가면 좋겠다.’
고 했으니 전자제품에 별 욕심도 없었다.
그래도 마음 한구석에 약간은 체면없는 마음이지만 
‘저것도 사가지고 가면 좋기는 좋지. 
내 고향 두메 산골에 전축 소리가 나고 
TV화면이 나오면 온 동네 사람이 다 모여들겠지.’
하고 은근히 살아서 돌아가게 되니까 
나트랑에서 기도할 때 이왕이면 생명도 구하고 
물질도 구할 것을 그랬구나 하는 아쉬움이 조금은 있었다. 
그때 하나님은 나를 쳐다보고 어떻게 생각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뻔한 생각을 하셨겠지만 약간은 궁금하기도 했다. 
나는 나의 계급의 위치상 큰 물건을 사가지고 갈 수도 없었고 
거저 주어도 못가져 가게 되어 있었다. 
그런데 작은 물건이라도 하나 사가지고 가려고 
달마다 모은 돈이 300불이 있었다. 
귀국날이 가까워지니 혹 돈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환불하여 모두 고향으로 부치라는 공문이 내려왔다. 
그런데 이틀 후 공문이 또 내려 오기를 유공자 
즉 훈장이 있는 사람만 큰 물건을 가지고 갈 수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니 공적을 세우는데는 무관심하고 
물건만 욕심내어 사나르던 사람들이 갑자기 변을 당하게 되었다. 

그들은 할 수 없이 자기가 애써 사놓은 대형 전자 제품들을 
다 유공자들에게 판매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유공자들의 숫자가 적어서 
결국 그 비싼 물건들을 고물 팔 듯이 
헐값에 팔 수밖에 없었다.

나는 사병으로서 훈장이 여섯 개나 되는 유공자였다. 
그때 같은 부대 소속이었던 모 하사가 사들인 물건들, 
TV와 녹음기를 헐값에 사게 되었다. 
그런데 그는 가끔 나에게 TV와 녹음기를 보여 주면서 
나를 은근히 화나게 하며 자랑을 하던 사람이었다. 

하나님은 나를 사랑하사 공수로 돌아오지 않게 하신 것이다. 
정말 고마우신 나의 하나님이라고 
간증하지 않을 수 없는 과거의 추억거리이다. 

기도한 대로 생명도 무사히 돌아올 수가 있었고 
구하지 않은 것까지도 주신 하나님이었다. 
평소에도 제자들에게 들려주던 이야기인데 
후대에 남겨 길이 길이 이야기 거리가 되게 하며 
그에게 영광을 돌리도록 기록으로 남긴다. 

결국 그 물건들은 고국에 돌아와 다 팔아서 
내 고향 석막리 교회를 짓는데 써버렸다. 
거기서 천하를 주고도 바꿀 수 없는 생명을 이끄는 은신처로 삼다가 
더 큰 사명인 오늘의 사명을 받고 민족형을 넘어 
세계형에 이르도록 오직 하나님의 일을 하고 있다.

다음 글 보기 : [나만이 걸어온 그 길] 7. 사랑하라!
이전 글 보기 : [나만이 걸어온 그 길] 5. 그 길은 생명구원의 발길이었다

더보기

댓글, 4

  •  댓글  수정/삭제 준규
    2017.07.10 21:25 신고

    티비와 녹음기 판돈은 저 같으면 나를 위해 사용했을 같아요
    역시 배울것이 많은 정명석목사님입니다ㅎㅎ

  •  댓글  수정/삭제 푸른하늘
    2017.07.14 14:07 신고

    구한것은 더 좋은것으로 주시는 하나님!

  •  댓글  수정/삭제 곰돌이
    2017.07.15 00:54 신고

    대단하세요ᆞ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6756913@never.com BlogIcon 자일비고
    2017.07.25 12:35 신고

    말하지 않으면 누구도 모를 사연.
    그 사연이 씨앗이 되어 하늘과의 깊은 사랑이 되어 어마어마한 하나님의 역사를 이루게 되었네요.
    정말 감동적입니다.

하늘과 나

jms,JMS,정명석,정명석 목사,기독교복음선교회,월명동,섭리사,하나님,말씀

카테고리
전체보기 (1461)
정명석 목사님의 진실 (8)
기독교복음선교회 (130)
정명석 목사는 누구 (241)
정명석 목사의 말씀 (828)
자연성전 월명동 (176)
동영상 (18)
신앙 자료 (44)
그를 만난 사람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