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연성전 월명동/Behind Story

때가 되니, 돌 값도 준비된 값이었습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월명동 이야기]




때가 되니, 돌 값도 준비된 값이었습니다




글 : 정명석 목사님







월명동 일을 하다가 돌이 없어서 중지했습니다. 월명동 호수 옆에 돌을 쌓을 곳이 조금 남아 있는데, 한국을 다 돌아다녀 봐도 돌이 없었습니다. 자료가 없으니, 구상대로 만들 수 없었습니다. 

 

전국을 다 돌아다녀 봐도 돌이 없다고 했는데, 저의 6개월 절식 기도가 끝나 갈 때 범석 목사에게 누가 전화를 걸어 왔답니다. 몇 년 전부터 모아 놓은 큰 돌이 있으니 와서 보고, 사 가라고 하는 전화였답니다.

 

가 보니 제가 1999년 이전에 한국에 있었을 때 가서 돌을 본 곳이었는데, 그때는 돌이 너무 비싸서 못 사고, 그곳의 땅만 밟고 그냥 돌아왔던 그곳이었답니다. 그때 본 돌들을 지금까지 모아 놓은 것입니다.

 

때가 되니, 돌 값도 준비된 값이었습니다. 또한 돌이 오래되어서 색깔도 자연스럽게 되어 있었습니다.

 

하나님과 성자께서 이같이 오랫동안 준비하셨어도 우리가 기도하고 조건을 세우며 뿌려야 얻을 수 있습니다. 돌을 구하는 우리가 가서 찾을 수가 없는 상황이었는데, 신기하게 돌 주인이 전화를 하여 가 보게 됐습니다.

 

건축을 하다가 자재가 없으면, 시간과 기술자가 있어도 건축을 못 하니, 얼마나 애가 타겠습니까? 이번에 뿌린 대로 거둬들여서 이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위 내용은 정명석 목사님의 2014년 9월 14일 주일말씀 중 일부분을 발췌한 것입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월명동 이야기 더 보기]

- 월명동의 가꾼 소나무들은 기본 사연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