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는 누구/정명석 목사의 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산 좋아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산 좋아




내가 

산을 오르니 

산이 나를 

너무 좋아한다 


내가 산을 

좋아하고 

사랑하니 

산이 나를 

좋아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물이 흐르고 

고요가 흐르고 

새노래 흐르고 

맑은 공기 

바람이 

흘러간다 


아~ 

이 순간 

시가 

흘러간다 

시의 소리가 

마음에 흘러 

노래가 되니

읊어 나온다





2007년 2월 조은소리 정명석 시인의 '산 좋아' 중에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더 보기]

- [영감의 시] 거미
- 정명석 시인은 누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