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1983년도인가 스키장 갔을 때 한 3만원 남아서 목걸이도 사다주고 .

뭐도 좀 사다줄려고 돌아다니는데 몇 개 못 사겠더라고.

얘들은 많은데... 


돈이 없으니까 내 맘도 언짢구나.

돈이 있어야 얘들 돌봐줄 수 있구나.


돈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그때 하나님께서

 “너 나 좀 보자” 그러더라고.


대개 보잘 때 화장실서 보잖아.

하나님 인격적이더라고


옥상에서

옥상 문이 열려 있었어요.

조용한데 아무도 없어요.

가만히 있었지 .


“너는 지금 뭘 보고 있느냐?”

“네, 스키장 그 푸른 잔디 초원위에 

그림같은 집을 짓고 살 수 있는 장소를 보고 있습니다” 


하~

두루두루 보니까 

일순간에 하나님이 눈을 떠서 보여줄 때

확~ 아름답게 보이더라고 스키장이

너무너무 멋있어요.


이 멋있는 골짜기가 이 아름다운 것이

옛날에는 참~ 뭐같고 부엉새 울고 소쩍새 외롭게 울고

두견새 우는 그런 골짜기였다는거야.

외롭고 쓸쓸한 골짜기

개발해서 저렇게 아름답게 된 거라고 .


그 선남선녀들이 저렇게 꾸역꾸역 찾아오는 거 보라.

누가 오라고 해서 오는 거 아니여 .

세계에 있는 젊은이들이 모여드는 골짝이 됐어.


“개발하라” 

“개발해서 이렇게 됐노라”


“너는 내려가서 인간을 개발하라”


“예술로 개발하고 

신앙으로 개발시키고 

말씀으로 개발시키고

모든 미(美)로 개발시키고

패션으로 다 개발시켜라.”


“영원히 녹슬지 않는 인간을 개발하라는 선물을 갖고 와서

골고루 만인에게 두고두고 선물하라”

말씀을 가지고 왔어요


그날 가서 3만원 갖고서 마이크 4-5개 사가지고  왔지.

그날 저녁부터 토요일 공개방송이 시작된거여.


여러분들 계속적으로 개발해!

눈을 떠 계속적으로.

이지가지로 눈을 떠요.


앞으로 계속 또 개발해야 되겠습니다.


1993년 9월 5일 정명석 목사의 ‘신령한 눈을 떠라’ 말씀 중에서



신고
Posted by 하늘과 나




  1. 행복쟁이 2017.01.15 23:59 신고    댓글쓰기

    마이크로~
    개발하라!!
    난 무엇을 개발할수
    있을지 생각해봐야 겠어요^^

  2. 아로니아 2017.02.02 22:26 신고    댓글쓰기

    외롭고 쓸쓸한 곳을 개발하여 지금은 너무나 멋있는 곳이 되었네요.
    그 근본에는 오직 하나님.. 하나님의 말씀으로.!
    "개발하라" 이 말씀 한 마디가 마음에 확 꽂히네요.

  3. 달달한 별 2017.02.09 12:13 신고    댓글쓰기

    아무것도 없는 곳이 개발하여 정말 엄청난 곳이 되었는데
    저도 개발하는 삶을 살아야겠어요!

  4. 고등어반마리 2017.07.14 14:52 신고    댓글쓰기

    저를 온전히 하나님께 맡깁니다
    말씀으로 매일매일 멋진 인생으로 개발시켜주셔서 넘나 감사드립니다^^ 짱짱짱이에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