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님의 삶 이야기]



볼펜을 통해 큰 도를 깨달았습니다



글 : 정명석 목사님


바쁘게 글을 쓰는데,

볼펜이 그 자리에 없고 딴 데 가 있었습니다. 


확인해 보니,

볼펜을 놨던 그 자리의 바닥만 살짝 기울어져서

자꾸 그쪽으로 굴러간 것이었습니다.


확인하니 표적도, 기적도, 성령의 역사도 아니었고,

귀신이 곡할 노릇도 아니었습니다.


이로 인해 ‘한 도(道)’를 깨달았습니다.


사람도 

<생각의 바탕이 기운 쪽>으로 생각하고 행한다는 것입니다.


고로 <기본 생각의 바탕>이 그릇된 사람은 이것을 고쳐야

옳게 판단하고 결정하고 옳게 행할 수 있습니다.



위 글은 정명석 목사님의 2016년 5월 11일 수요말씀 중의 일부분을 발췌한 것입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다른 글 보기]

- 정명석 목사님의 설교를 듣고 싶나요? 교회를 소개해 드립니다.

- 월남전 전쟁터에서 들린 하나님의 음성 "사랑하라"


신고
Posted by 하늘과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