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의 말씀/주일/수요 말씀

뇌를 근본적으로 깨워라 자극에 중독되지 말아라 - 2017년 8월 6일 주일말씀

[2017년 8월 6일 주일말씀] 


뇌를 근본적으로 깨워라
자극에 중독되지 말아라


본문 : 마가복음 13장 33-35절
설교 : 정명석 목사

주의하라 깨어 있으라 그 때가 언제인지 알지 못함이라 가령 사람이 집을 떠나 타국으로 갈 때에 그 종들에게 권한을 주어 각각 사무를 맡기며 문지기에게 깨어 있으라 명함과 같으니 

 

할렐루야!
영원하신 하나님의 사랑과 성자의 평강과 성령님의 뜨거운 사랑과  말씀의 감동 감화 역사하심이 충만하기를 축원합니다.


뇌를 근본적으로 깨우는 것이란


오늘은 뇌를 근본적으로 깨우는 것에 대해 말씀하겠습니다. 

이 말은 뇌를 잠만 깨우듯 깨우지 말고 깨닫는 단계로 깨우라는 말입니다. 기도할 때도 뇌를 깨닫는 단계로 깨우고 집중해서 기도해야 잘 깨닫습니다. 말씀을 들을 때도 뇌를 깨닫는 단계로 깨우고 들어야 잘 깨닫습니다.

뇌는 신경덩어리입니다.
뇌신경이 흥분되면, 뇌가 제 기능을 하며 작동됩니다.
그때 기도하면 뇌에 들려오는 소리를 잘 느끼고 받고 분별하게 됩니다.
그리고 행하고 싶어집니다.



뇌는 느끼는 지체입니다.
고로 느끼도록 뇌신경을 깨우고 흥분시켜야 됩니다.

첫째, 뇌신경 깨우기.
둘째, 할 일을 생각하기.
셋째, 온전한지 판단하기.
넷째, 판단했으면 할 일에 생각을 정확히 집중하기입니다.
그 터전 위에 다섯째, 행하기입니다.


뇌신경을 깨우는 단계가 있습니다.

1단계는 잠을 깨우듯 뇌를 깨우는 단계입니다.
머리를 감든지, 목욕을 하든지, 무엇을 보여 주든지 들려주면 뇌가 잠에서 깨듯 깨집니다.

2단계는 ‘총명하게 느껴지고 깨달아지는 단계’입니다.
모두 잠을 깨우는 단계에서 한 단계 더 높여 깨닫는 단계로 완전히 뇌를 깨운 다음에 집중해서 할 일을 해야 됩니다.  

이 단계의 생각으로는 바로 실천이 되고, 실천해도 잘됩니다.


생명에 대해서, 상대에 대해서 확실히 모르는 단계, 자신에 대해서, 할 일에 대해서 확실히 모르는 단계는 뇌가 깨어 있어도 깨닫지 못
하는 단계에 처해 있는 자입니다. 

성령이 역사하셔도 뇌와 생각이 제대로 깨어 있지 않으면, 깨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성령의 감동을 받게 됩니다. 고로 바로 실천하지도 못하고, 실천해도 제대로 안 됩니다.

뇌신경이 근본적으로 깨어났을 때의 느낌과 깨달음은 ‘최고 단계의 느낌과 깨달음’입니다.  말씀도, 기도도 뇌신경이 깨닫는 단계에서 해야 말씀이 잘 들리고, 잘 깨닫고, 기도할 때 삼위와 교통이 잘되고, 만물 계시도 잘 보이고, 그 계시를 즉시 알게 됩니다.


자극에 중독되지 말아라


다음은 자극에 중독되지 말아라에 대해 말씀하겠습니다.



뇌가 자극을 받고 흥분이 돼야 몸이 잘 움직이지만, 자극을 느끼려고 자극적인 것만 하면, 결국 뇌가 중독돼 버립니다. 짠 음식을 좋아하면 자꾸 짜게 먹다가, 나중에는 소금을 퍼먹어야 짠맛을 느끼게 됩니다. 그러면 짠맛에 중독된 것입니다. 결국 건강도 무너집니다.

단 것을 좋아하면 자꾸 더 진하게 단 것을 먹다가, 나중에는 설탕을 퍼먹어야 단맛을 느끼게 됩니다. 그러면 단 것에 중독된 것입니다. 결국 건강도 무너집니다.

뇌는 신경 덩이라서 끝도 없이 자극을 느낍니다. 계속 자극만 주면, 결국 자극적인 것에 중독되어 버립니다.


인터넷, TV, 영화, 음란물, 게임 등은 모두 자극을 목적으로 하고 만들었습니다. 현대인들은 이런 것들을 무작위로 계속 접하니, 결국 자극에 중독되어 있습니다. 자꾸 ‘세상의 자극적인 것들’을 보고 듣고 행하니, 더 강한 자극을 받고자 더 자극적인 것을 찾습니다.

그러니 이제는 보통 것을 보면 눈에도 귀에도 안 들어오고 생각도 안 합니다.


어떤 사람은 이성으로 자극과 흥분을 느끼려고 자꾸 성적으로 흐릅니다. 그러면 결국 성에 중독되어, 후에는 더 자극적인 것을 해도 감각이 없어지고 결국 뇌를 버리게 됩니다.

어떤 사람들은 술이나 마약을 먹고 자극을 느낍니다. 그러다 결국 알코올 중독, 마약 중독이 되어 폐인이 되기도 합니다.

중독은 온전한 생활을 하지 못하게 합니다.


신앙도 그러합니다.
평소 신앙, 평소 대화, 생활 신앙, 생활 사랑입니다.

기도할 때만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를 찾지 말고, 평소에 궁금한 것이 있거나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그때그때 물어보고 대화하기입니다. 말씀을 들을 때만 깨닫고 결심하지 말고, 늘 말씀을 생각하면서 주와 일체 되어 행하기입니다.

주일말씀, 수요말씀, 새벽말씀만 좋아하며 듣지 말고, 평소 생활 가운데 하나님과 성령께서 깨닫게 해 주시는 것들을 공급받기입니다.


"신앙을 생활화해야 됩니다"

신앙을 생활화해야 됩니다.
그러지 않으면, 결국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와 멀리 지내게 됩니다.

하나님의 사랑의 세계는 생활의 사랑, 생활의 신앙, 매일 실천의 삶입니다.

하나님과 성령과 주 안에서 매시간 행하기입니다.
신앙의 생활화, 사랑의 생활화입니다.

말씀 마쳤습니다.  



[정명석 목사의 주일말씀 더 보기]
- 교회를 소개해 드립니다.
- 뇌를 근본적으로 깨워라 자극에 중독되지 말아라 - 2017년 8월 6일 주일말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