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독교복음선교회/언론보도자료

[뉴스웨이브] JMS 기독교복음선교회 15일간 ‘하나님의 날’ 절기 행사 치러 [뉴스웨이브]  JMS 기독교복음선교회 15일간 ‘하나님의 날’ 절기 행사 치러 하나님께 영광 드리며 기쁨으로 새해 열다 오직 하나님을 사랑하며 하는 찬양과 사랑의 영광만이 하나님을 기쁘게 할 수 있다.   기독교복음선교회(총재 정명석)는 2015년 새해에도 하나님께 찬양으로 영광 드리며 기쁨으로 한 해를 열었다.   1일부터 15일까지 15일간 연속된 ‘하나님의 날’ 절기 행사는 이 선교회의 신년행사로 자..
[뉴스웨이브] 기독교복음선교회 세월호 희생자 추모기도회 개최 기독교복음선교회 세월호 희생자 추모기도회 개최 정명석 총재, 지속적인 기도의 조건 세워 기독교복음선교회는 지난 23일 월명동수련원에서 세월호 침몰 사고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며 생존자의 무사귀환을 염원하는 기도회를 열었다. 본 선교회 산하 전 세계 교회에서도 세월호 희생자를 위한 기도회가 연일 끊이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이날 참석한 회원들은 안타깝게 생명을 잃은 희생자들의 영혼을 위해, 혹시라도 생존해 있을지 모르는 이들이 ..
[우리들뉴스]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 ‘회화 작품’ 전시회, 충남 금산서 개최 종교가로서 예술 흡수한 작가…장르의 벽 허물고, 미적 화합 꾀하는 실험정신 돋보여 삶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삶이 되며 신과의 교감을 통해 창조된 예술작품의 세계는 과연 어떻게 펼쳐질까. 종교가로서 예술을 흡수해 형식과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자유롭고, 독특한 작품세계를 보여주는 작가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작가는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 그의 회화 작품 전시회가 충남 금산군 월명동 구상미술관에서 지난 2월 21일부터 열리고 있다. 이번..
[뉴스웨이브]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 ‘회화 작품’ 전시회 열려 종교가로서 예술 흡수한 작가…장르의 벽 허물고, 미적 화합 꾀하는 실험정신 돋보여 삶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삶이 되며 신과의 교감을 통해 창조된 예술작품의 세계는 과연 어떻게 펼쳐질까. 종교가로서 예술을 흡수해 형식과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자유롭고, 독특한 작품세계를 보여주는 작가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작가는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 그의 회화 작품 전시회가 충남 금산군 월명동 구상미술관에서 지난 2월 21일부..
2014 하나님의 날 영광주간, 아름다운 새해의 시작 2014 하나님의 날 영광주간, 아름다운 새해의 시작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목사가 처음으로 시작한 하나님의 날 영광주간이 2014년 1월 1일부터 15일까지 월명동을 중심으로 전 세계 각 교회에서 진행됐다.2007년도부터 시작한 하나님의 날 절기는 새해의 가장 처음을 하나님께 영광과 감사를 드리며 시작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되었다.올해로 8년을 맞은 하나님의 날 절기에 월명동과 각 교회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자체적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15일간 월명동..
[NEWS1] 법무부 ‘JMS교주 호화수감생활 의혹’ 해명 법무부 ‘JMS교주 호화수감생활 의혹’ 해명박범계의원 의혹 제기, 일부 오해소지 있다고 해명법무부는 국회 법사위원회 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서구을)이 제기한 사이비종교 단체 JMS(국제크리스천연합) 교주 정명석씨의 호화 수감생활 특혜 의혹에 대해 '일부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해명했다.박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사위 대전지검 국감에서 대전교도소에 수감 중인 정씨가 잦은 외부진료와 함께 지속적으로 외부인을 접견해 '주일말씀'을 외부에 전달하는 등..
[동양뉴스통신] 법무부, 국감 'JMS총재특혜 의혹' 해명 법무부가 지난달 24일 국회 법사위의 대전지검 국정감사에서 박범계 의원이 제기한 대전 교도소 수용자 정명석(JMS)에 대해 제기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벌인 결과에 대한 해명했다.  법무부는 외부의료시설 진료 특혜 의혹에 대해 “정명석이 2009년 5월부터 2013년 8월까지 총 17차례의 외부진료를 받았지만 교정시설 치료가 곤란한 고질적인 치주질환 등으로 외부진료가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 수용자가 연..
[대전시티저널] 법무부, '정명석(JMS총재)특혜 의혹' 해명 법무부가 지난달 24일 국회 법사위의 대전지검 국정감사에서 박범계 의원이 대전 교도소 수용자 정명석에 대해 제기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진상을 조사해 해명을 밝혀왔다.   법무부는 외부의료시설 진료 특혜 의혹에 대해 정명석이 2009년 5월부터 2013년 8월까지 총 17차례의 외부진료를 받았지만 교정시설 치료가 곤란한 고질적인 치주질환 등으로 외부진료가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 수용자가 연간 0.5회 외부진료를 받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