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독교복음선교회/언론보도자료

[대한뉴스] 성령부흥운동, 기독교복음선교회 정조은 부흥목사 [대한뉴스] 성령부흥운동, 기독교복음선교회 정조은 부흥목사 기독교복음선교회의 성령부흥운동은 스타목사를 창출한다.   화제의 주인공은 '정조은' 목사.  정 목사는 7일 올림픽공원 제2경기장에서 열린 성령부흥운동에서 성경의 10처녀 이야기를 인용, 하나님과 성령, 그리고 예수님에 대해 설교를 했다.   (사진은 성경內 '10처녀 이야기'를 연극화한 장면) 기사원문 : http://www.dhns.co..
[대한뉴스] 기독교복음선교회의 천국성령운동 [대한뉴스] 기독교복음선교회의 천국성령운동 7일 서울 올림픽공원 펜싱경기장에서는 기독교복음선교회가 주최한 '천국성령운동'행사가 있었다. 올해 서울서의 천국성령운동의 마지막이기도 한 이행사에는 신도들과 가족 약 3만여명이 참석, 큰 성황을 이루었다. 기사원문 : http://www.dhns.co.kr/board_view_info.php?idx=31915&seq=10
[다이나믹 코리아] 주님의 어깨위에서 더 멀리 볼 수 있습니다 [다이나믹 코리아] 주님의 어깨위에서 더 멀리 볼 수 있습니다 "주님의 어깨위에서 더 멀리 볼 수 있습니다" 천리교육재단 이사장 천밍쥔, "내 인생의 마지막 사명은 전도"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목사님을 직접 만난적은 없지만, 그분의 말씀을 매일 듣습니다."   "당나라 한유 선생의 사설을 보면, 스승은 도를 전하고 학업을 가르치며, 의문을 풀어주는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26년의 교육인생 가운데 학생들의 의문을 풀어주고..
[대한뉴스] 대만의 천재(天才)기업인, 陳立敎育의 진명준’(陳明俊)회장 [대한뉴스] 대만의 천재(天才)기업인, 陳立敎育의 진명준’(陳明俊)회장 대만의 한 기업인이 천재적(天才的)영적(靈的) 리더쉽을 발휘해 화제가 되고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대만 최대의 학원재벌이자, 중국에 Green Energy 사업을 벌이고있는 진립교육그룹(陳立敎育集團)의 설립자이자 Tri-I Energy Intertech 社의 陳明俊회장("사진/ 우측")이다. 최근 감성이나 카리스마 리더쉽, 혹은 IQ에 의존하는 리더쉽보다는 심리학적인 차원..
[뉴스웨이브] 정명석 총재는 여론재판의 희생자인가 기독교복음선교회(cgm) 정명석 총재의 항소심 판결이 초미의 관심사이다. 지난 해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1심에서 6년을 선고받은 이후 정총재의 항소심 재판이 진행되어 왔다. 최종심이 확정되기까지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그 역시 인권을 보호받아야 할 인물이다. 그러나 안타깝게 그는 법의 공정한 판단에 앞서 일단의 여론으로부터 몰매를 맞고 선정적 언론의 먹잇감이 되고 말았다. 정총재의 재판이 사회적으로 과장된 이슈가 되고 왜곡된 관심을 받게 ..
[제민일보] 대학가에서 자살예방 캠페인 최근 연예인들의 자살 소식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제주대학교 교정에서 자살예방캠페인이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기독교복음선교회(CGM)자원봉사단 제주지부는 9일 제주대 학생회관 앞에서 대학생들은 대상으로 '생명사랑의 날 자살예방 캠페인'을 벌였다. 이날 CGM자원봉사단은 '자가평가 우울척도', '자아 존중감 셀프 테스트', '스트레스 체크리스트' 를 통해 캠페인을 전개했다. CGM봉사단 관계자는 "대학생들에게 '테스트'를 통..
[브레이크 뉴스] 모 방송 취재진 아동 협박 잠입취재 ‘말썽’ [단독]JMS, 어린이들 협박에 심리치료...방송국 상대로 고소 진행 중   모 방송 취재진이 한 기독교 선교단체의 유초등부 스키캠프를 잠입취재하는 과정에서 아동들을 협박하고 윽박지르는 등 비윤리적인 보도를 강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이하 선교회)에 따르면 취재진이 원하는 인터뷰 내용을 얻기 위해 아동들을 상대로 비윤리적인 취재를 강행한 것으로 드러나 부모들의 반발을 사는..
[주간인물] 기독교복음선교회를 둘러싼 소문과 진상 기독교복음선교회를 둘러싼 소문과 진상 - 배재용 홍보국장 전격 인터뷰 (성추문 둘러싼 공방, "계도 위한 노력에는 오해 따르기 마련" "예수님의 심정으로 인내하고 용서해...")   정명석 총재, 그리고 기독교복음선교회는 정 총재의 '성추문'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독교복음선교회의 활동은 전혀 위축돼 보이지 않으며, 교세확장이 더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그동안 여론은 정 총재와 관련된 '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