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는 누구/정명석 목사의 삶

[나만이 걸어온 그 길] 1. 내 젊은 날 수도 생활의 하루 일과 1

JMS 정명석 목사님의 <나만이 걸어온 그 길> 중


내 젊은 날 수도 생활의 하루 일과 1

정명석 목사님



어제는 군불을 덜 땠는지 새벽도 채 안되어 방구둘은 내 덕을 보려고 한다.
일어나니 방바닥은 벌써 냉방이 되고 턱주가리가 흔들린다.
벌써 새벽 3시다. 방문을 열고 나가니 살을 에이는 혹독한 추위가 느껴지는 한 겨울의 새벽이다. 내가 일어나 제일 먼저 갈 곳은 냉수목욕 장소인 마당 구석의 바가지 샘이다.


오늘은 너무나 추워 몸에 찬물을 끼얹기가 싫었다.
하지만 냉수욕을 하지 않고 정성을 드린다는 것은 꿉꿉한 일이다. 낮은 바가지 샘은 꽁꽁 얼어 버렸다. 발로 밟아 깨뜨렸으나 깨어지지 않았다. 꽤 두껍게 얼어붙었던 것이다. 쇠망치를 가져다 깨어보니 손 두께만큼이나 얼었다. 겨우 바가지가 들어갈 만큼 구멍이 뚫어졌다.

아직 옷을 벗지도 않았는데 오늘은 유난히도 춥고 강신이 날 것만 같다. 그렇지만 버릇처럼 형식적인 냉수목욕을 하기는 싫었다. 내가 정한 법대로 비누칠을 하여야만 했다. 그 비눗물이 깨끗이 지워지기까지 마구 바가지 물을 퍼부었다. 비눗물이 겨우 닦인다.


오늘은 왠지 내 육신이 반항을 한다. 춥기보다 너무 진절미가 나고 고통스러웠던 모양이다. 아니 견딜 수가 없었던 것 같다. 그 반항의 항의 소리는 ‘꼭 이렇게 하여야만 하나님이 기도를 받고 정성을 받는가? 이렇게 까지 할 필요가 있는가? 하루 이틀도 아니고 1년 365일인데. 그것도 봄 여름 가을도 아닌 이 혹독히 추운 겨울날에 정말 괴롭다. 이렇게 이를 악물고 수도생활을 하며 가야되는지…’

내 육신은 불평 속에 결국 포기를 하려 한다. 도저히 더 이상 못하겠다는 것이다. 영혼만 살기 위해 육신을 이렇게까지 학대해야 되느냐는 식이다. 

자포자기가 되고 자신감을 잃어버리는 순간이었다. 그 순간 내 영혼도 심각하여 쪼그리고 앉아 있는 초라한 내 육신을 쳐다보고 있었다.
영혼도 육신을 이해는 했다.
하지만 이 단계에서 조금도 뒤로 물러나서는 안된다는 영혼의 집념이 있었다. 내 육신은 벌거벗은 채 슬슬 불어재끼는 새벽 바람까지 맞으며 얼음샘 곁에 초라하게 쪼그리고 앉아있다. 육신이 독이 올랐는지, 아니 모든 것을 체념해 버렸는지 넋이 빠진 듯 그저 앉아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있다. 내 영혼이 설득하는 것도 이해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나만 죄를 지었단 말인가? 왜 나만 이렇게 해야 하는 것인가 하고 영혼에게 푸념한다. 내 영혼이 난처해 했다.
하지만 몸부림치지 않고서는 사망의 골짜기를 빠져나올 수 없기 때문에 내 영혼의 각오와 집념은 변함이 없었다.

내 영혼이 육신에게 말하길
“너 이러다 날이 새어 벗은 몸이 다 드러나 망신 당하겠다”고 하였다. 수치고 망신이고 난 헷갈린다고 육은 말한다. 

행여 육의 수치를 당할지라도 영적 문제가 풀려야 한다고 하였다.
‘아! 나는 곤고한 몸이로다. 이 괴로운 몸에서 누가 내 몸을 해결할 자 있으랴.’

이 순간 나에게 하늘의 영감의 음성이 있었다.

“너의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는 깨끗한 산 제사로 드려라. 이는 네가 드릴 영적인 예배이니라.”


맥 빠지고 포기 상태에 있는 육신은 하나님의 신의 능력을 입은 듯 벌떡 일어나 그 얼음 덩어리가 버그럭 거리는 찬물을 몇바가지 머리에서부터 내리부었다.

‘몸을 깨끗케 하고 닦는다는 것이 꼭 필요하구나. 그렇지 않으면 하나님이 제사로 받지 않으시는구나.’

영혼만 깨끗이 한다고 받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육신이 깨닫게 되었다.
정말 하나님의 말씀은 생명의 말씀이었다.
육신은 내 영혼보다 더 미친 듯 좋아하며 내일 아침에는 때까지 밀겠다고 다짐했다. 내 영혼은 그 모습을 보고 더욱 크게 자신을 반성했다. ‘나도 저 육신처럼 하나님의 말씀을 들어야 더욱 초인적인 힘을 발하여 영적인 곤고와 고통을 해결할 수가 있다’고 영혼도 샘 곁에서 다짐했다.


오늘밤은 다리골 기도굴로 가서 날이 새도록 철야를 하겠다고 내 육과 영은 다짐했다. 마치 사마리아 여인이 예수님을 깨닫고 인생을 걸겠다고 다짐하듯 새로운 또 하나의 부활된 모습을 보였다. 이런 일이 있고 곧 바로 모든 냉수욕을 마치고 나는 날 듯 방으로 들어와 새벽 기도를 드렸다. 

나, 가정, 민족, 세계, 인생들을 위해 기도하며 흐느껴 울었다.


다음 글 보기 - [나만이 걸어온 그 길] - 내 젊은 날 수도 생활의 하루 일과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