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목사소개/정명석목사의시 143

한 몸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한 몸 사랑하면 두 몸이라도 한 몸 되고 미워하면 한 몸이라도 두 몸 된다 참사랑은 둘이 있어도 한 몸이다 사랑의 꿀을 먹여 주면 죽은 사랑도 살아난다 2011년 5월 조은소리 정명석 시인의 한 몸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더 보기] - 순금 사랑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 정명석 시인은 누구인가?

따끈따끈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고통기간 벗어나니 이상세계 맞았도다 주님께서 사랑하는 님이라서 안쓰러워 하시더니 아쉬움이 없어지니 마음놓여 하시도다 미래역시 이러하니 희망차게 가자꾸나 겨울고통 지나가면 좋은계절 봄과여름 가을계절 돌아오듯 인생들도 그러하니 끝까지를 해야한다 긴장속에 내가가고 근신속에 내가온다 하시도다 모든염려 크고작고 걱정말고 내게고해 내가가서 해야한다 세상악해 험악하여 사탄들이 사람쓰고 발악하니 나의신부 살피느라 불꽃같은 나의눈과 신의내몸 쉴새없다 기도줄이 끊어지면 구원줄이 끊어지니 내몸되어 밤낮너도 살피면서 보고받고 천군천사 이끌고서 빛보다도 빠르게도 쫓아가서 구해주마 구해주면 내증거와 너증거를 해야한다 말해줘라 2011년 11월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중 따끈따근 전문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더 보기]- 고래..

기다리는 자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기다리는 자 기다리는 자는 신이라 눈으로 보이지 않는다 보이는 사람 쓰고 하늘의 뜻을 보여 주며 약속대로 행하건만 눈으로 보이지도 않는 자를 눈으로 보고 모시려 하니 세월이 오고 가도록 기다리다가 늙어 버렸다 기다리는 자, 시대가 바뀌니 이제는 또 다른 사람을 쓰고 행하신다 기다리는 자는 기다리는 자들 중에 최고로 사랑하는 자 그를 쓰고 행하신다 - 2012년 5월 - jmsprovi.net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더보기] - 영원한 길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 정명석 시인은 누구인가?

영원한 길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영원한 길 하늘과 땅의 길 인생길 두 곳 향해 동시에 안 가진다 땅을 등지고 영원한 생명길 하늘 길만 주와 같이 가야 된다 축복 주면 그것은 여름철 나무 그늘같이 잠깐씩 들어가 쉬었다 하늘 영원한 인생길을 가야 한다 그러다 보면 황금 문이 앞에 보인다 그 문을 열고 들어가면 영원한 사랑과 이상의 세계다 거기를 가야 한다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더보기] - 정명석 시인은 누구인가? - 무지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무지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무지 정신빠져 제갈길을 가야하는 사람들이 정신빠져 남하는일 쳐다보고 웃어대며 넋이빠져 사는구나 자기앞날 안다면은 누가저리 살을쏘냐 아는자만 제갈길을 정신빠져 숨가쁘게 가면서루 이한마디 전해주며 가고있다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더보기] - 정명석 시인은 누구인가?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응답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응답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응답 진실한 기도는 전능자하나님듣고서운명을좌우를시킨다 전능자하나님응답을한것을그누가틀어서바꿀자있으랴 사탄과악인들발악을하여도결국엔심판을받고서지옥의고통을더받게된단다 진실한기도만천사가가지고올라가하나님보좌에놓는다하나님보시고때맞춰합당한응답을주신다 이말을믿고서감사를하면서기다려있으라 JMSPROVI.NET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더 보기]- 열 내라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 정명석 시인은 누구인가?

열 내라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

열 내라 바람이 내곁에 실존해 있어도 뛰면서 열내야 확실히 느낀다전능자 하나님 성령님 성자가 은밀히 내곁에 실존해 계셔도 누구나 믿으며 사랑을 하면서 열심히 열내야 느끼게 되리라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중 - [정명석 시인 소개] - 정명석 시인은 누구인가? - 다 그래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

다 그래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

나나너나 죽음에서 살려주면 살려준자 사랑하며 믿고따라 인생들을 살려야지 않겠느냐 구사일생 살려주니 자기인생 위해서만 바삐살다 때가되어 죽을날이 닥쳐오니 그제서야 하나님도 구세주도 찾는구나 인생들은 미련하여 이리산다 무지하다 무식하다 인정없고 냉정하다 낸들이제 때다가고 어찌하냐 행한대로 가는거다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중 '다 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