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독교복음선교회/언론보도자료

[국내소식] 월명동 트래킹 가을 힐링 여행

[기독교복음선교회 국내소식]



월명동 트래킹 가을 힐링 여행





<돌보석 생명보석>축제가 한창인 월명동 자연성전에서 10월 5일, 뜻깊은 또 하나의 생명의 축제가 있었다.

 

5기 가정국의 축복 10주년을 맞아 하늘이 허락하시고 땅이 정성으로 준비한 <월명동 트래킹 가을 힐링 여행>으로 가족과 친지, 이웃을 초대하여 마음껏 주님과 자연성전을 증거하는 잔치였다.

 

청명한 가을 하늘을 머리에 이고 환한 미소로 반겨주는 환영단에 이어 좌우에 늘어선 관악대의 힘찬 연주와 바톤, 깃발 세리모니는 마치 천국에 입성한 듯한 환희와 감동을 안겨 주었고 웅장한 성자사랑의 집이 위용을 드러내자 생명을 사랑하시는 성자주님의 따뜻한 음성이 들리는 듯했다.


 



이 날 생명의 축제는 지난 10년간 5기 가정국을 사랑과 헌신으로 기르시고 지켜주신 성삼위께 감사하는 마음으로 봄부터 준비한 특별한 행사이자 5기 가정국에게는 10주년 축복기념 선물과 다름없었다.

 

성자 사랑의 집에서 진행된 본 행사는 5기 가정국 100명의 부부합창단이 부르는 찬양으로 막이 올랐다. 이어 어릴 때부터 주님을 찾고 기도하며 말씀을 받아 인생을 구원하는 역사를 펴오기까지 선생님과 자연성전의 사연을 소개한 영상은 처음 온 생명들의 마음을 열게 하기에 충분했다.

 

월명동 수련원장 정범석 목사는 초대말씀에서 참스승인 선생님께서 어떻게 주님을 섬기며 실천해 오셨는지를 추억하며 증거하였다. 선생님은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몸소 실천하고 사랑을 주었기에 오늘날 수많은 젊은이들이 따르게 된 것이라고 증거하며 직접 보고 겪은 선생님의 모습을 가슴 뭉클하게 전해주었다.

 



 

2부에는 5기 가정국의 교역자인 이진화 목사의 환영사로 예술과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팔각정에서 천일동안 성삼위께 영광을 돌린 국악부의 ‘신사랑가’에 이어, 신풍은 장엄한 신의 음성과 같은 파워풀한 노래공연으로 박수 갈채를 받았다. 금산 어린이 무용단은 깜찍한 어린 신부의 사랑을, 하늘 무용단은 성숙하고 아리따운 하늘 신부의 사랑을 춤추어 인간이 하늘을 사랑하는 것이 최고로 아름다운 참사랑임을 보여주었다.

 





천상의 소리, 성악부 신소리나, 정예찬님의 찬양, 청주어린이치어단과 썬스타 치어단이 함께한 신나는 치어는 어깨를 들썩이게 하며 분위기를 한껏 신명나게 복돋아 주었다. 마지막 순서의 태권무와 어린이 줄넘기 퍼포먼스, 초인예술단의 공연과 격파시범은 아슬아슬한 긴장감과 화려한 기술로 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축제는 야외로 이어져 초대된 생명과 함께 즉석사진 촬영이 있었고 돌보석, 나무작품을 감상하는 월명동 트래킹과 다양한 돌축제 부대행사와 함께 푸짐하게 진행되었다. 주님께서는 특히 이 날 초대된 700여 명의 생명들에게 따뜻한 떡국을 대접해 주셨고 5기 가정들에겐 특별한 선물도 주시며 영육으로 충만한 사랑으로 품어주셨다.

 

하나님의 자연과 인간의 수고가 합쳐진 멋진 작품, 아름답고 신비하고 웅장한 자연성전은 섭리의 보물이자 곧 주님이시다. 자연성전을 표상으로 그와 같이 만들라하신 말씀처럼 5기 가정국은 이제 10년을 맞이했지만 지금의 감동과 축복으로 씨앗을 뿌리며 반드시 천년역사 하나님의 뜻과 소원을 이루는 주역이 되리라 다시 한 번 뜨겁게 다짐한다.




출처 : 만남과 대화(god21.net)



[ 기독교복음선교회 국내소식 더 보기 ]


- [기독교복음선교회/국내 소식] - 2013년 청년부·캠퍼스 하계 수련회

  • 김선국 2013.11.05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가을엔 월명동 곳곳의 주님과 선생님과의 사연이 있는
    나무와 돌들 그리고 산길을 산책하며
    뜻있는 하늘잠언말씀들도 읽고 생각하며
    너무나 행복한 시간들을 보냈어요.
    감람산도 오르고 극기봉까지!
    다음엔 대둔산! 기다려라! 내가 간다!^^

  • 봄봄 2017.07.16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산책로 따라 뜻깊은 멘토링 메세지가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