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 소개/정명석 목사의 삶

주님의 말씀 "내게 배워라"

[정명석 목사님의 삶]




내게 배워라



글 : 정명석 목사님




   저는 10대부터 한없이 삶의 어려움과 고통을 당하면서, 그 마음을 가지고 기도했습니다. 하나님과 예수님을 부르면서 앞길이 막막하다고 울며 애원하며 기도했습니다. 특별한 응답이 없었지만 계속 기도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jms


   저의 사연을 말하고 해결해 달라고 할 자가 없으니, 특별히 어떤 응답이 없어도 계속 하나님만 찾고 예수님만 찾으면서 속 이야기를 다 했습니다. 결국 주님은 꿈에 은밀히 다른 사람의 모습으로 나타나시어 도와주셨습니다. jms 정명석 목사의 이야기




   어느 때는 기도 중에 예수님이 보였습니다. jms

   처음에 정신을 집중하니 환상으로 초자연 현상으로 예수님이 보이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누구한테 묻지도 못하고, 내 앞에 나타나신 주님께 물어보았습니다. 


정명석 목사님 : “정말 예수님이 맞습니까? 정말 맞습니까?” 

주님 : “이스라엘에 나타났던 예수가 맞다. 나의 영이다.”jms

정명석 목사님 : “지금 지구촌에서 주님께 기도하는 자들이 아주 많을 텐데, 그들을 안 만나시고 어떻게 내게 오실 수 있습니까? 하나의 초자연적 현상이 아닙니까?

주님 : “아니다.” 


주님을 만져 보고 안아 보니 사람같이 만져지고 껴안아졌습니다. 


정명석 목사님 : “주님은 영이신데, 어떻게 사람처럼 만져집니까? 주님께서 영으로 부활하신 후에도 이런 식으로 제자들 앞에 나타나셨지요? 주님이 제자들에게 만져 보라 하여 만져지니, 제자들이 주님의 육신이 살아난 것으로 안 것이지요?”

주님 : “내게 배워라. 내가 이처럼 안 보여도 너를 깨닫게 해 주고, 네 머리에 떠오르게 할 것이다.”


   그 후부터 주님이 안 보이실 때는 마음으로 깨달았고, 주님이 보이실 때는 말을 안 해도 주님과 대화가 되었습니다. 그같이 숱한 날을 보내고, 그 날들이 긴 세월로 흘러갔습니다. 그같이 20년을 산에서 보내며 주님과 만나고, 주님께 배우고, 시대 말씀을 받았습니다. 그 후에 세상에 나와서 외치기 시작했습니다. jms




   주님도 나와 같이 원한이 있으셨습니다. 억울함이 있으셨습니다. 

   저는 주님의 그 심정을 깨닫고 고백했습니다. "주님, 제가 그 원한을 푸는 몸이 되어 평생 주님의 한을 풀어 드리겠습니다!" 했습니다. 주님은 말씀하시기를 "내 육이 되어 꼭 그같이 해 주어라." 하셨습니다.jms


   주님과 약속한 대로 이 시대에 주님의 말씀을 전해 주어 주님을 사랑하게 함으로 주님께 고통을 주지 않겠다고 하면서 지금까지 복음을 전하며 살았습니다. 


- 정명석 목사님의 2012년 1월 15일 주일말씀 중에서 -

jms 정명석 목사님의 진실 - jmsprovi.net



[정명석 목사님의 삶 더보기]

이전글 보기 - 배부른 자에게 진수성찬을 대접함보다 가난하고 배고픈 자에게 한 술 밥을 대접하는 것이...

- 궁금한 것이 있나요? 교회를 찾고 계신가요? 말씀 들어 보고 싶으세요?  [ 신청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