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연성전 월명동/Behind Story

[월명동 이야기] 월명동은 제가 지금 만들려고 하면 못 만듭니다

[JMS 정명석 목사님의 월명동 이야기]




월명동은 제가 지금 만들려고 하면 못 만듭니다




글 : JMS 정명석 목사님



[사진] 월명동 개발 중 모습




월명동은 제가 지금 만들려고 하면 못 만듭니다. 안 만듭니다. 왜일까요? 지금 만들기 시작하면, 만들다가 인생의 해가 넘어가서 캄캄해지기 때문입니다.


25년 전에 월명동의 땅들을 사며 만들 때, 그때 인생의 해가 쨍쨍했습니다. 그래서 그때 만들었습니다.


여러분도 한번 생각해 봐요. 

서산에 해가 기울고 있는데, 어머니가 “야. 김밥 싸 주고 소고기 안심으로 불고기 재료 싸 줄 테니까 먼 계곡에 가서 놀다 올래?” 하면, “해 지는데 어디 가요? 집에서 먹지요” 합니다. 


이와 같이 저도 지금 월명동을 개발하라고 하면, 늦어서 못 합니다. 그 자리에서 김밥 먹을 시간도 없다고 하며 안 합니다.


고로 성자 주님은 지난날 돌을 쌓을 때 말씀하셨습니다. “과정 중에 떡을 해 오라고 해서 먹고, 국수도 만들어 먹고, 노래도 하면서 쌓아라. 과정 중에 만들면서 사용해야지, 다 만들어 놓으면 그때는 다른 프로그램으로 돌아가서 사용 못 한다.” 하셨습니다. 


주님께서 과정 중에 쉬면서 하라고 말씀하셨는데도, 그때는 절실히 깨닫지 못하고 과정 중에 조금밖에 못 쉬었습니다.


1998년 12월까지 월명동 돌 조경을 다 쌓고, 마지막으로 행사하고, 하루도 못 쉬고 섭리역사 전반기가 끝났습니다. 그리고 주님이 “유럽으로 떠나자.” 하여 떠났습니다.


원래 저는 돌을 다 쌓은 다음에 모두 수고했다고 잔치하면서 한 달 정도 쉬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결국 못 쉬고 말았습니다.






[JMS 정명석 목사님의 월명동 이야기 더 보기]

- [월명동 이야기] 알고 보니 옛 생가 200평이 보화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 궁금한 것이 있나요? 교회를 찾고 계신가요? 말씀 들어 보고 싶으세요?  [ 신청하기 ]

  • 그 때 못하면 못하는 걸 살면서 많이 깨닫게 됩니다.

    과정중에 누리지 못하면 그 때가 지나면 지나온 과정을 아쉬워 하게 되더라구요...

    지금도 마찬가지겠죠....

  • 솜사탕 2014.08.04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말씀이지만.. 그래도 월명동을 보면 목숨걸고 하지 않았으면 이렇게 신비하고 아름답고 웅장한 자연성전을 누가 완성했을까 생각이드네요.. 감사뿐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