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목사소개/정명석목사의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인생, 그 가는 길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인생, 그 가는 길




인생 

세상에 올때는 순서가 있어도 

세상 떠날 때는 순서가 없구나 

인생 

백년을 살아도 더 살고 싶은데 

수한 전에 가는 사람 그 얼마나 

애간장타며 서러워 할까 

육신쓰고 살지 못한 남은 인생 

넋과 혼이 되어 

정든 세상 신선처럼 

하늘과 땅 공중을 훨훨 날아다니면서 

보람있게 살아야지 


아, 인생 

그 가는 길이 너무나 험하였나 보구나 

그렇구 그렇지, 그러하구 말구 

너무 험한 절벽길이면 

천하장수라도 더 갈 수가 없지 


사람의 목숨은 아침이슬과 같고

사람의 생명은 파리목숨과 같아


아, 이 세상 허무한 세상

저 세상 영원한 세상

이 세상 이 건너 마을

저 세상 저 강건너 마을

아. 모두 다 알고 보면

건너 마을로 운명을 옮겼을 뿐

이 세상도 저 세상도

다 한 세상이지

그래서 인생 왔다 갔다

저 세상에서 이 세상 왔다

또 이 세상에서 저 세상으로 갔다

그래서 왔다 갔다하는

한 세상이로구나




jms 정명석 jms 여신도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가을밤

- 정명석 시인은 누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