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목사소개/정명석목사의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꽃 표적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꽃 표적




꽃이 꽃을 낳았도다 

아빠처럼 엄마처럼 

너도 어쩜 그렇게도 

아름답냐 


어여쁘구나 

내가 너를 사랑하여 

물을 주고 퇴비도 하며 

보살피니 더욱이나 아름답고 

신비하게 보이구나 

마를까봐 염려 말고 

배고플까봐 걱정 말라 

나와 같이 먹고 마셔 

화려하게 꽃을 피워 향기 진동 

하늘 궁궐 표적거리 되어 보자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더 보기]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영감의 시

- 정명석 시인은 누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