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 소개/정명석 목사의 시

정복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정복




높은 산을                     

정복하였건만               

물이 없구나             


물은              

나무도 나고             

풀도 난            

계곡에              

있는 거다           


어서              

물 찾아            

계곡으로                 

하산하자              


으앗~!      

계곡이다       


물소리가     

들린다     

옹달샘이     

보인다    

물이 

펑펑 솟는 

옹달샘이다 


이 옹달샘 

누가 와서 

먹느냐 

아무도 

먹지 않은 

옹달샘이로구나 


그릇이 

없으니 

엎드려 

쭉쭉 들이키자 

배가 

빵빵하구나 

그 맛이 

꿀맛이로구나 


이 샘도 

여름 가고 

가을 오면 

차고 넘치지 

못하리라 

그러다 

겨울 오면 

꽁꽁 얼어 

흐르는 물도 

없으리라 


옹달샘도 

여름 

청춘이로다 

 


<2007년 2월 조은소리 정명석 시인의 '정복'>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더 보기]

- 정명석 시인은 누구인가?

- 여는 시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