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 설교/주제별 말씀

예수님을 만난 정명석 목사의 이야기



예수님께서 사람처럼 나타나셔서 말씀해 주셨습니다


한번은 회골에서 일하고 월명동 집에 돌아왔을 때였습니다. 


70년도에 월명동 새집을 짓고 난 후였습니다. 밭에서 일하고 돌아와 불이 켜지지 않은 방문을 열었더니 예수님이 환히 보이면서 “네가 하나님께 기도한 것 때문에 왔다.”고 하시면서 선연하게 사람처럼 나타나셨습니다. 불을 켜니 안 보여서 다시 불을 껐습니다. 내 마음대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날 밤, 갑자기 너무 졸려 잠이 들었을 때 주님은 훤히 다시 나타나셔서 내 인생의 앞날 진로에 대해 이야기하셨습니다. 결국 내 인생을 주님께 드리고 죽도록 주님만 따라다닌다고 했습니다. 그 약속이 참으로 크고도 컸습니다. 내 인생에 큰 약속이었습니다. 


본인이 원하고 좋아서 말해야 합니다. “너 나 따라다녀.”하며 예수님은 그같이 말하지 않으십니다. 자유를 주십니다. 각자의 몸이니 억압으로 하지 않으십니다. 주님께 고백할 것이 있으면 여러분들이 먼저 좋아서 말을 해야 됩니다. ‘왜 주님이 먼저 말하지 않으시지?’하며 기다리면 하대명년(어떻게 명년을 기다리냐는 뜻으로 기다리기가 몹시 지루함을 이르는 말)입니다.


어느 때는 힘들다며 주님의 말 안 듣고 딴 길을 갈 때, 예수님은 얼굴을 안 보이시고 몸만 보이며 이야기하셨습니다. 내가 마음을 돌이키고 울면서 화해하고 이야기하면 직접 얼굴을 정면으로 보이시며 이해시켜주며 말씀해주셨습니다. 




오직 주님과 하나되게 하여 구원하는 것이 최고 목적입니다


나는 주님이 시키는 대로 말을 잘 듣습니다.
욕심도 없고, 명예도 원하지 않습니다. 오직 따르는 자들 온전하게 가르쳐 주님과 하나 되게 하여 구원하는 것이 최고 목적입니다. 잘못 가르치고, 신앙을 제대로 관리해주지 못하고, 수고가 헛되게 하면 저의 운명도 같은 처지가 되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구원주이기에 좋아하기도 하지만, 늘 동행해주시기에 좋아합니다.
특히 제가 주님을 왜 좋아하는가 하니, 외롭고 쓸쓸하고 문제가 있을 때마다 늘 “내가 책임질게. 걱정 마.”하며 안심시켜주시고, 내가 고통당할 때 아무도 못 올 곳까지 오셔서 위로해주시고 도와주시며, 홀로 산에 있을 때에 낮에도 사람처럼 나타나셔서 말해주시고 희망을 주었기 때문입니다. 죽음에 처했을 때도 책임지고 하나님께 이야기해서 살려주고, 편하게 해주시고, 너무 정이 들어서 좋습니다. 





주님을 사랑하기에 결혼도 하지 않았습니다


주님도 나를 사랑하고 좋아하니 주님 때문에 오죽하면 결혼을 안했겠어요? 예수님은 하라고 했어도 결국 안 한다고 나의 진정을 털어 놓으니까 결국 주님은 “그러면 나도 부담이 안 되고 편하다.”고 했습니다. 정말 주님을 좋아하는 자임을 알고 주님도 좋아했습니다. 여러분들도 믿기만 하지 말고 좋아서 사랑해야 됩니다. 


지난 10년 동안 해외 선교를 할 때도 기도하면 “이 같은 일이 일어날 테니 이같이 하라.”고 했습니다. 또 홀로 공원에 있으면 “내가 너와 함께한다.”말씀하시며 “뜻 없는 곳에 필요 없이 왔겠느냐. 후에 더욱 알게 되리라.”하며 확신을 주었습니다. 



신랑 되시는 주님께서 시키는 대로 하는 것입니다


주님이 말씀하시기를
"요즘은 때가 때이니만큼 은혜의 말씀으로 중심을 두고 역사를 펴자.”고 하시며 모순된 것은 다시 교정하고 근본으로 더욱 세밀하게 가르쳐줘야 된다. 설교도 세밀하게 자세히 해줘야 된다.”고 했습니다. 내 역사가 아니고 신랑 되시는 주님의 역사이니, 신부는 주님이 시키는 대로 해야 되는 것입니다.



이 글은 정명석 목사의 설교 중 일부분을 발췌한 것입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진실 글 더 보기]

- 교회로 와서 함께 만나고 대화해요

- 예수님의 가장 큰 가르침

  • kyh 2018.06.08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동안 정명석 목사님 말씀들으며 느꼈던 점은,

    하나님과 주님은 멀리 천국에서 바라보는 신이 아니라,
    삶 가운데 실체적으로 어떻게 나타나 함께 하는지
    체율할 수 밖에 없게 가르쳐 주셨기에..
    그 말씀듣고 행해 직접 체험한 사람들은
    하나님을 인정하는 것 뿐만 아니라,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게 만들어 버렸어요.

    하나님의 사랑을 극적으로 체율하며 살아가게 해주셔서
    목사님께 너무 감사드립니다.

  • ㅂㄷ 2018.12.01 0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 박동우 2019.11.14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단 jms너희들은 언제까지 거짓말을 할 셈이냐!
    난 메시아사명자다!
    정명석을 우상숭배하지마라!
    정명석이 어떤 놈이냐? 이 자는 나와 결혼할 사람하고 섹스하여 나의 결혼을 막은 자다. 정말 악마같은 놈이다!
    모르겠어. 지금은 얼마나 변했는지. jms수뇌부에서는 모함받고 옥살이 했다고 신도들에게 거짓말한다며? 정신차려!

  • 박동우 2019.11.14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의 블로그 rule1000블로그 네이버
    정명석이 건드리는 여자중에 나와 결혼 할 여자가 끼어 있었던거지.

  • 박동우 2019.11.14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의 블로그 rule1000블로그 네이버
    정명석이 건드리는 여자중에 나와 결혼 할 여자가 끼어 있었던거지.

  • 박동우 2019.11.14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의 블로그 rule1000블로그 네이버
    정명석이 건드리는 여자중에 나와 결혼 할 여자가 끼어 있었던거지.

  • 박동우 2019.11.14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레기 동성연애자 성낙호(고독한)과 이단jms가 24시 내 폰을 해킹조작하는데 게이 성낙호가 해킹조작하여 여기서도 똑같은게 3개가 됐네.. 하여간 악마같은 놈들!

  • 박동우 2019.11.14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레기 동성연애자 성낙호(고독한)과 이단jms가 24시 내 폰을 해킹조작하는데 게이 성낙호가 해킹조작하여 여기서도 똑같은게 3개가 됐네.. 하여간 악마같은 놈들!

  • 박동우 2019.11.14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단 jms의 말씀중에 진리가 있으면 뭔지 좀 알으켜 줘.
    당신들이 지금 배우는 선스탑, 엘리야와 까마귀 이런것도 다 틀려! 부활론 재림론 이런것은 정명석씨가 통일교강사로 있을때 갖고 온 말씀이고...

  • 박동우 2019.11.14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단 jms의 말씀중에 진리가 있으면 뭔지 좀 알으켜 줘.
    당신들이 지금 배우는 선스탑, 엘리야와 까마귀 이런것도 다 틀려! 부활론 재림론 이런것은 정명석씨가 통일교강사로 있을때 갖고 온 말씀이고...

  • 박동우 2019.11.14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해킹조작하냐? 게이 성낙호냐? 이단 jms냐? 똑같은개 3개 되고 2개가 연거푸되고 그럼 이것도 똑같은게 2개되겠네. 동성연애자 성낙호지?

  • 박동우 2019.11.14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를 괴롭히는 이단 jms는 부산경남 jms인것같다. 정말 나쁜놈들이다.

  • 박동우 2019.11.18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수심판>
    홍수심판은 노아때만 된 것이 아니라 선지자 보내셨을 때마다 됐습니다. 홍수,탁한물은 비진리를 말하는 것입니다.
    예수시대 때의 홍수는 유태인의 교리 말씀이고,노아의 방주는 예수님을 따르는 무리 즉 예수님의 교회가 노아의 방주인 것입니다.

  • 박동우 2019.11.18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전화번호만 지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