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목사설교/주제별말씀

정신 차리지 않아 사고날 뻔한 이야기

사람은 정신을 생명으로 삼습니다. 

고로 생각을 잘못하면 사고 나서 죽기도 합니다. 




운전할 때도 정신 차리고 하지 않으면 순간 사고가 납니다. 


제(정명석 선생)가 운전할 때

순간 옆을 보다가 앞에 있는 바위를 못 보고 부딪힐 뻔했습니다. 


하물며 시속 100~120km씩 달리는 차는 어떻겠습니까?

잠시 다른 데를 쳐다보면 50m가 순간 지나갑니다. 





이와 같이 신앙생활을 할 때도 그러합니다. 

다른 데 곁눈 팔지 말라는 것입니다. 


신앙의 곁눈을 팔면, 사탄과 부딪힙니다. 

항상 정신 차리고 해야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