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연성전월명동/BehindStory

[Behind Story] 나는 그렇게 얼렁뚱땅으로는 안 합니다.

- Behind Story -


나는 그렇게 얼렁뚱땅으로는 안 합니다


글 : JMS 정명석 목사




신앙 생활도 마음의 집을 지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신앙의 집들이 지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생가 짓는 것도 두 가지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 1년 동안 설계를 하고 있는데 아직도 안나오고 있습니다.

 

하나는 코딱지 만하게 작게 짓고 사무실에서 사무 볼까 생각하고 있고,

하나는 아예 크게 지으려고 합니다.

아무리 크게 지어도 교역자도 못 들어옵니다.

어차피 못 들어오는데 공연히 심란을 떨 필요가 있는가 생각중입니다.

 

어차피 사무실 건물에 3000명 들어가는 공간이 있는데요.

그래서 차라리 그냥 예쁘게 작게 지을 까도 생각중입니다.

이러다가 집도 못 짓게 생겼습니다.

 

건축하는 사람이 그럽니다.

“그러다가는 집을 못 짓습니다. 집은 무조건 짓고 봐야 합니다.

그리고 나서 맘에 안 들면 다시 때려부수는 것입니다” 합니다.

 

살다가 지루하면 다르게 짓는 것이지, 나같이 생각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래서 나를 해외로 보냈다가 집 지어놓고 보여주어야 한다고 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나는 그렇게 얼렁뚱땅으로는 안 합니다.

 

나는 성경대로 합니다.

나는 꼴을 못 봅니다.

난로 피우는 것도 꼴을 못 봅니다.

나무 길게 넣어도 못보고, 시원찮게 깔짝거려도 꼴을 못보고, 연기만 나도 꼴을 못 봅니다.

그런 식으로 해서는 구원은커녕 일원도 못 받는다고 합니다.

 

나는 거의 완벽한 단계에서 일을 합니다.

내가 생각할 때 최고로 완벽하다고 할 때 마음이 놓입니다.

그냥 해서는 안됩니다.

행한 대로 갚아준다고 조금만 시원찮게 하면 다 죽습니다.

 

 

JMS 정명석 목사의 1998년 3월 14일 아침말씀 중

  • 달래님 2013.04.04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맞습니다. 저는 일을 할 때 보면 사발면 먹듯이 국수가락 후루룩 먹듯하는데 정말 얼렁뚱땅하면 구원은 커녕 일원도 못 받는다는 목사님의 말씀에 참으로 공감합니다.

  • 사랑훼 2013.04.04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정명석 목사님이 제자들과 함께 하나님의 구상대로 지으신 자연성전 월명동에 와 보세요~~ 나무 하나 풀 한포기 대충대충 한 곳이 전혀 없으십니다. 아름답게! 웅장하게! 신비하게!! 생명을 사랑하는 마음에 자갈돌에 걸려 넘어질까 나무가지에 걸려 옷이 찟길까 하나하나 세심하게 세밀하게 길을 닦고 나무가지를 치고 그렇게 하나님의 사랑을 주님의 사랑을 삶 가운데 실천하시는 분이십니다. 성경의 말씀도 하나하나 다 주님께 수백번 수천번 물어보시고 수만번 기도하셔서 주님께서 그 몸부림의 조건으로 모든 성경의 의문도 다 풀게 해주셨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성경을 잘 해석하시는 분이 바로 정명석 목사님이십니다. 그가 전하시는 성경의 말씀을 들어보십시오 모두가 놀라 하나님의 진리의 말씀에 감격 감사하는 마음이 들것입니다.

  • 보물 2013.04.04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대충, 대강, 얼렁뚱땅해서는 되는 일이 없어요.

  • 주만애 2013.04.04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감사합니다. 일생을 살면서 이말씀을 모토로 살아가도록 하겠습니다.

  • 이서연 2013.04.05 0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명석 목사님의 하시는 일들을 옆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보았다면 더 쉽게 말씀들이 다가왔을 것 같아요.생가집을 지으신 것을 못봐서 말씀만으로는 이해가 더디 오긴 하지만 그 사상과 실천을 본받고 싶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