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목사소개/정명석목사의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도리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도리


                                    정명석


배가 너무 부르면

하나님이 없다고 하고

너무 배가 고파도

하나님이 없다고 하기에

누구는 너무 가난하게도 부하게도

말아달라 했다지


창조주의 지은 바 된

만물의 영장이라면

부하면 부한 만큼

가난하면 가난한 만큼

더욱 하나님을 믿고 찾는 것이 도리지

그래야 하나님이 좋아하고

그래야 저도 좋은 거지


그렇구 그렇지, 그러하구 말구

그러니까 인간이 잘못하면 축복도 화

잘하면 화도 복이란 말이지


인간이 화를 받으나 복을 받으나

욥처럼 참고 견디며 하나님을 믿어야지

그래야 현재가 있고 내세가 있지

그래야 세상 난 보람

산 보람이 있는 것이지


하나님은 내 영혼의 아버지

나는 그의 지체

그는 영원의 존재자이시어라

이 시는 JMS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중 <도리>라는 시입니다. JMS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를 보면 정명석 시인이 하나님을 모시고 섬기며 사랑하는 그 마음 하나하나를 엿볼 수 있는데요.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를 보면서 하나님을 다시 한번 느껴보시면 어떨까요?






【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더 보기 】


-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부드러운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