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11

언중위, '정명석 JMS 총재 성폭력 의혹 보도' 반론보도 조정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언론중재위원회가 JTBC 뉴스룸이 보도한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CGM•세칭 JMS) 총재 여신도 성폭력 의혹 보도에 대해 반론보도 결정을 내렸다. 앞서 JTBC 뉴스룸은 지난 7월 11일에서 22일까지 정명석 총재의 성폭력 의혹에 대해 잇따라 보도한 바 있다. JTBC는 "정명석 총재가 여신도 성폭행 사건으로 만기출소한 뒤 또 다시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며 "종교적으로 세뇌시켜 성폭력을 정당화했다"는 피해자측 주장과 육성 녹취록 등을 토대로 보도했다. 이에 선교회측은 "선교회 안티세력의 주동자인 A씨의 논리와 주장만을 편향적으로 보도했다"면서 지난달 2일 JTBC를 상대로 정정보도 및 반론보도를 청구하는 조정신청서를 언중위에 제출했다. 언론중재위는 지난달 2..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 성폭행 명백한 허위..철저히 수사해 진실 밝혀달라"

여신도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와 관련, 선교본부측은 고소인들이 명백한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며 경찰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기독교복음선교회 선교본부측은 지난 8일 경찰에 제출한 탄원서를 통해 "안티 선교회 사이트인 엑소더스에 올린 도를 넘는 억측의 성명서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선교회의 입장을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선교회는 "그간 정명석 총재와 선교회에 대하여 무분별한 억측과 악의적인 비방을 일삼는 특정인들과 이에 따른 보도로 인해 사회의 일원으로 지극히 선량한 삶을 영위하는 선교회 회원들은 학교와 직장, 사회에서 혐오와 경멸, 조롱의 대상으로 이루 말 할 수 없는 고통을 수십 년째 감내해 왔다"면서 "선교회에 관한 ‘엑소더스’ 측의..

[언론보도자료] 한국의 언론인들에게

한국의 언론인들에게 To members of the press in Korea 저는 기독교복음선교회 호주지부 마리아 네셀리입니다. 2022년 3월 16일에 호주에 거주하는 한 사람이 참여하는 기자회견이 열릴 것이라고 들었습니다. 그 사람이 누구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그 사람은 호주사람 F. T.입니다. We give you our greetings from Australia. I am Maria Naselli from Australian branch of CGM. We have heard that a press conference will be held on 16 March 2022 involving a person from Australia. We believe we know who that pers..

제36회 국제종교사회학 학술대회… JMS ‘유리천장 깼다’ 젠더 불평등 해결

- 코로나19 사회적 책임 준수한 종교단체로 기독교복음선교회 소개 - 신흥종교•기독교에 대한 언론 이중잣대 비판 - 신흥종교 불평등 해결•종교 인권 보호해야 세계종교사회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the Sociology of Religion)는 최근 제36회 국제학술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학술대회는 17개 섹션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종교의 역할’, ‘종교와 현대학’, ‘AI 등 과학과 종교의 교차점’ 등 80여 편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2년마다 열리는 이 대회는 당초 대만에서 열릴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펜데믹으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열렸다. 올해 신흥종교 섹션에서는 젠더 평등을 실천한 종교단체로 기독교복음선교회의 교리와 조직문화가 소개됐으며, 신흥..

방송사의 시사프로그램 그대로 좋은가

역사에 대한 해석은 역사가의 관점에 따른다. 그러므로 역사를 기록하는 자는 역사적 사실과 진실을 지극히 객관적으로 정확히 알려고 하는 노력을 가진 자여야 하고 절대 자기의 사적인 감상을 기록에 반영하면 안 된다. 한편, 언론은 동 시대에 일어나는 사건들을 기록하고 전하는 역할로서 한편으로는 역사가와 같은 지위를 차지한다. 다양한 사회에서 발생하는 많은 사건의 정보 수집과 전달의 수단을 가지지 못한 일반인들은 영향력이 있는 거대 언론이 해석하는 것을 그대로 흡수해야만 한다. 그래서 언론을 나라를 통치하는 입법 사법 행정의 3부에 필적하는, 때로는 능가하는 권력을 가진 단체라 해서 제 4부라고 인정한 지 이미 오래다. 사법부는 증거주의로써 정한 법칙에 따라 판단하고 정한 대가를 물리적으로 치루면 그것으로 끝..

[우리들뉴스] 월명동 자연성전,하나님 구상·성령님 감동,예수 그리스도 보호, 정명석 총재와 제자들이 기술 실천

[원제] 건축의 새 길을 내다 사람들은 늘 길을 떠난다. 새로운 곳에 가기도 하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기도 한다. 매년 연휴 때마다 인천공항이 역대 최다 이용객 기록을 갈아 치우는 것은 더 이상 새로운 뉴스가 아니다. 저마다 이유는 다르겠지만 다른 나라의 역사를 보고 배우는 것을 좋아해서 길을 떠난다. 특히 현대까지 남아있는 고 건축물들에는 우리가 아는 상식을 벗어난 사연과 사람, 역사가 많이 숨어 있다. 그리고 지금까지 보존되고 지켜진 놀라운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어 매번 발길을 옮긴다. 필자가 건축물에 관심을 갖게 된 건 건축에 담겨있는 건축가의 정신 때문이다. 고대에는 신을 중심으로 한 사상 때문에 주로 신전 건축 양식이 많았다. 서양건축사의 대부분이 기독교교회 건축물이라는 사실은 주지의 사실이다..

[CNA] CGM기독교복음선교회와 심로합창단 감동적인 공익음악회 무대 선보여

(CNA뉴스20170228 09:54:45) 생명으로 노래하는 음악회에 참석해보신 적 있나요? CGM기독교복음선교회는 봉사와 우수한 문학 및 예술을 제창하기 위해 지난 2017년 2월 26일 타이완 국가음악청에서 공익음악회를 개최했다. CGM기독교복음선교회는 사회배려 설립이념에 따라 심로합창단 창단 20주년을 맞은 심로기금회와 CGM기독교복음선교회“복음평화교향악단”이 특별히 협력하여 심로청년들이 몸과 마음을 초월해 처음으로 “국가음악청”무대에 서게 하였으며 자기도전을 생명적인 가사로 승화시켜 선보인 감동적인 무대는 청중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번 공익음악회의 레퍼토리는 풍부하고 다채로웠는바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진 클래식 성악인 헨델의“메시아”부터 애인을 부르는 낭만적인 악장인 “피아노협주곡 a단조”..

[환경소방경찰신문] 세계 50여개국 20여만명의 회원 보유, 기독교사의 이정표

[환경소방경찰신문] 세계 50여개국 20여만명의 회원 보유, 기독교사의 이정표 기자는 지난 10월 3일 오전 11시 충남 금산군 진산면 석막리 65-21(월명동)에 위치하고 있는 기독교복음선교회를 취재차 방문하였다. 그런데 그곳 본산을 들어서자마자 30여만 평의 어마어마한 대지위에 각종 건물 및 정돈된 시설물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고 모여든 많은 신도들이 이곳 저곳에서 이 종교의 관계자들로부터 교리를 전해듣는 모습이 진지해 보였다. 기독교복음선교회 / www.cgm.or.kr 기자는 때마침 이곳을 방문한 전민주당과 평화민주당을 지낸 한화갑 동서협력재단총재를 비롯하여, 국제법률중앙회 총본부 소원숙 총재, 전성결대학교 최영욱 교수, 단국대학교 오교한 교수, 덕난문화유산연구원 정명호 원장, 중국에서 방문..

[뉴스웨이브] 기독교복음선교회, 한반도 평화 위한 젊음의 희망축제

- 대한민국의 눈물과 한의 역사를 이제 희망과 기쁨의 역사로 바꾸자 - 지난 6월 25일. 6.25 61주년을 되새기며, 월명동 수련원에서는 기독교복음선교회의 대학부가 모여 구국기도회 및 젊음의 희망축제를 진행했다. 약 4천명의 인파가 몰린 이번 행사는 민족과 국가에 대해 무관심할 수도 있는 젊은 학생들과 청년들이 모여 한반도를 위한 기도시간과 민족의 아픔이 미래의 희망으로 승화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하나님께 찬양과 기쁨을 드리는 예술제 행사도 진행됐다. 행사에 참여한 젊은이들은 비가 오는데도 불구하고 우산을 쓰거나 비옷을 입고서 하나님을 향한 패기와 사랑을 예술과 말씀으로 발산하며 뜨거운 장을 만들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독일 관광객 한나(23)씨는 “동서독이 통일했듯이, 한국도 어서 평화통일을 이..

[뉴스웨이브] 기독교복음선교회 산불 예방 캠페인과 식목행사 진행

- 금산 추부소방서 119안전센터 출장 교육 실시 - 기독교복음선교회는 ‘2011년 식목일’을 맞아, 지난 2일 오후 충남 금산군에 소재한 진산에서 금산 추부 소방서 대원들과 함께, 온.오프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목행사를 가졌다. 매년 이 기간에 기독교복음선교회는 나라사랑, 자연사랑 캠페인의 일환으로 녹색환경만들기를 비롯, 아름다운 국토 가꾸기 행사를 추진하는 등 자연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고자 앞장서 왔다. 이번 식목행사는 지금까지 행사와는 달리, 금산 추부소방서 119안전센터에서 실시하는 산불예방캠페인 교육 등 실속적인 프로그램으로 진행 됐다. 119안전센터 산불예방교육은 산에 오르는 자세와 산불이 났을 경우에 신속히 대처하는 올바른 요령 및 인공호흡법 시범 등으로 30분간 진행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