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 소개/정명석 목사의 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두견 4


소리도 슬프지만

네 얼굴도 참 슬프게 생겼구나

그렇지, 너 닮은 얼굴들은

모두 슬픈 소리뿐이로구나


부엉이는

외딴집에 외롭게 사는

사람들 벗이 되어 울어주고

올빼미는 죽은 자 넋을 달래는

초혼의 소리로구나


아, 슬픔에 겨운 너는

천상 잠 못 이루는 슬픈 인생들을

밤새워 위로하라고

창조주가 만든 세상에

슬픈 새중의 새

소쩍새로구나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중 두견 4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더보기 


-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여호와의 장막


-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의인의 삶


-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회상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신의 암시


-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우리는 꼭 만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