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 소개/정명석 목사의 삶

[나만이 걸어온 그 길] 7. 사랑하라!

JMS 정명석 목사님의 <나만이 걸어온 길> 중
사랑하라!



베트남 전쟁에 참전했을 때 일이다. 
전 날 전투가 벌어졌던 곳에 확인 차 수색을 나갔다. 
적의 시신을 확인하러 가는 건 매우 위험한 일이었다. 
간혹 죽지 않고 부상당한 채로 있다가 
보복을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함께 간 동료와 둘이서 한 시간 가량 초긴장 속에 
살금살금 기어가며 조심스럽게 정찰을 하고 있을 때였다. 
3미터 앞 한 아름 반이나 되는 큰 나무 옆으로 
사람 얼굴 반쪽과 함께 나를 향해 겨눠진 총구가 확연하게 보였다.
나와 마주친 그 눈에 살기가 가득했다. 

순간 내 온 몸이 굳어지면서 현기증이 일었다.
앞이 깜깜해졌다가 다시 정신을 차리고 보니 
그 상황 그대로였다. 
나도 한 손에 총을 들고 있기는 했지만 
총을 들어 올릴 힘도 없고 조종할 정신도 없었다. 

적은 정신을 잃고 멍청하게 서 있는 나에게 
더욱 바짝 총을 겨눴다. 
나는 모든 것을 체념하고 눈을 감은 채 
마음속으로 하나님을 불렀다. 

그 때 하늘에서 음성이 들려왔다. 
크고 웅장한 음성이었다. 
“가서 사랑하고 잘해주어라!”
분명 하나님의 음성이었다. 
너무 사랑스럽고도 두려운 음성이었다.
 소리가 지구상 어느 누구에게나 다 들릴 정도로 웅장했다. 

나는 속으로 대답했다. 
‘내가 사랑하려고 가면 그가 나를 죽일 텐데요?’
내가 조금만 움직여도 적은 방아쇠를 당길 것이다. 

다시 두 번째 음성이 급하게 들렸다.
“사랑하라!!!”
‘가면 죽는데요?’ 
역시 같은 대답을 하니 
그 후에는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가만히 있어도 죽고, 
가도 죽을 바에야 
하늘의 음성대로 하겠다는 마음이 생겼다.
적을 사랑하러가기 위해 천근 같이 무거운 첫 발을 떼었을 때, 
마음이 뜨거워지고 굳었던 몸이 완전히 풀리면서 
초인 같은 힘이 솟았다. 

서로의 눈이 단 1mm도 어긋나지 않게 쳐다보면서 
두 번째 발자국을 떼었을 때였다. 
적이 내 여동생으로 보이는 것이었다. 
나는 깜짝 놀라 총을 집어던지고 
동생이름을 부르면서 달려갔다. 

“영자야! 네가 왜 여기 왔어?” 
하며 적을 껴안고 막 울었다. 
울다보니 내가 껴안고 있는 이는 아까 본 베트콩이었다.
나는 다시 그에게 왜 나는 너를 죽이고 
너는 나를 죽여야 하냐고 말하면서 껴안고 울었다. 
그도 나를 같이 껴안고 엉엉 울어댔다.



서로 총을 집어 던지고 이렇게 
40분 동안이나 뜨겁게 흐느껴 울고 난 후에 
베트콩이 갑자기 뭔가 생각났다는 듯 놀란 표정을 하고 
오른손을 급히 자기 엉덩이 밑에 대며 엉덩이를 서서히 들었다. 
그는 나를 밀치며 위험하다고 뒤로 물러나라고 했다. 
그리고 엉덩이 밑에서 수류탄을 꺼냈다. 
안전핀을 뺀 상태로 깔고 앉아 있었던 것이다. 

알고 보니 베트콩은 무릎에 총을 맞아 도망갈 수가 없어서, 
시체를 확인하러 온 아군을 쏴 죽이고 자기도 자살하려고 
수류탄을 깔고 앉아있었던 것이었다. 
40분 동안 서로 몸을 흔들며 통곡하며 울 때
터질 뻔했던 것이다. 
그것이 터지지 않은 것도 기적이었다. 
결국 적도 살고 나도 살았다. 

극적인 상황 속에서 
‘사랑하라’는 말씀을 실천한 결과였다. 
오직 하나님께서 우리를 살리기 위해 
큰 은혜와 능력을 베푸신 것을 깨닫지 않을 수 없었다.



  • 준규 2017.07.10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음직전 적앞에서 하나님 말씀대로 "사랑하라" 그대로 행하니 표적이 일어났네요ㅎ
    전쟁터에서 적 까지도 사랑하시니 역시 생명사랑의 창대한 하나님의 뜻을 이루셨네요!

  • 옥토밭 2017.07.10 2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적인 순간에 하늘의음성을 실천한다는게 정말 어려웠을거 같은데~하나님께 순종하시는삶을 닮고 싶네요

  • 천국의돌 2017.07.14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할 수 없는 상대(적)를 "사랑하라"는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여 행하니 적도 살고 나도 살았다...니 정말 소름 돋을정도로 감동입니다..ㅠㅠ

  • Esther 2017.07.14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순간에도 하나님의 말씀을 절대적으로 순종하는 그 위대한 정신을 본받고 싶네요.
    온 인류에게 큰 깨달음과 감동을 주는 귀한 사연, 감사합니다.

  • 구름송이 2017.07.17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이 뭉클한 사연이네요. 정말 하나님의 말씀을 절대적으로 순종하기에 이러한 ㄴ놀라운 역사가 일어난 것 같네요.

  • 재미있는글좋아 2017.07.23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믿기 힘들정도로 엄청난 일이네요..ㅎㄷㄷ

  • 정말 누가 들어도 기적입니다. 어떻게 그 죽음을 앞둔 순간 하나님을 부를수 있으며, 하나님의 음성을 그대로 실천할 수 있으며,,
    어떻게 수류탄이 안터질수가 있고, 적과 마음이 통할수가 있고,,?? 정말 신기 기적이네요~~
    정말 하나님이 함께하신 위대한 기적이네요!!!
    대단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