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연성전 월명동/Behind Story

거기에 사람이 있는지 몰랐는데, 죽기 일보 직전에 살아났습니다.

[월명동 이야기]



거기에 사람이 있는지 몰랐는데, 죽기 일보 직전에 살아났습니다.



글 : 정명석 목사님




엊그제 여기서 작업하다가 큰 사고가 날 뻔했습니다.

연못 작업에 모터를 돌려서 물을 푸려고 하는데,

포크레인으로 돌을 가져가다가 떨어져서 8톤짜리 돌이 뒹굴었습니다.

거기에 사람이 있는지 몰랐는데, 죽기 일보 직전에 살아났습니다.

돌과 사람이 한 뼘 사이였습니다.

 

그런 일이 많은데 항상 의례히 도와주겠다고만 해서는 안됩니다.

물론 끝까지 하나님은 지켜주십니다.

그럴 줄 알았으면 그렇게 하지 않았을 것인데 무지로 인해서 그런 것입니다.

 

그리고 나더니 돈도 없는 애가 있는 돈을 100% 다 털어서 헌금한다고 가져왔더라구요.

“정말 나 살았습니다. 몇 시간 전까지는 멍하니 정신이 왔다갔다했습니다.

지금은 감사한 것밖에 없습니다” 하였습니다.

대개 보니 쇼크를 받을 때 하나님께서 도와주신 것을 깨닫게 됩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1999년 1월 1일 신년예배 말씀 중


출처 : 월명동 사이트(wmd.god21.net)
jms 정명석 목사 근황, jms 동영상, jms 여신도, jms 정명석 목사님의 진실


[ 정명석 목사님의 월명동 이야기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