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 소개/정명석 목사의 삶

[정명석 목사님의 삶] 저 정말 살아서 돌아가고 싶습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삶]




저 정말 살아서 돌아가고 싶습니다




글 : 정명석 목사님




△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목사님



저(정명석 목사님)는 20대 초반에 베트남전쟁에 참전했습니다. 

베트남에 간 지 한 달이 됐을 때였습니다. 어느 한 곳에 해병대 한 부대가 있다가 철수하면서 우리 부대와 교체될 때였습니다.


이때 저는 해병대의 한 병사에게 

“너는 베트남에 온 지 얼마나 됐어?” 

하고 물었습니다. 그는 

“1년 다 돼 가.” 

했습니다. 저는 또 물었습니다. 

“도대체 베트남전쟁의 실제 상황이 어때? 한 분대의 인원이 총 아홉 명인데, 지금까지 몇 명이 죽었어?” 

하니, 병사는 

“지금까지 여섯 명이 죽고, 세 명 살았어. 그래도 이 정도면 많이 산 거야.” 

했습니다. 

그 말을 듣고 ‘야... 3분의 2가 죽는구나!’ 하는 죽음의 두려움과 공포가 엄습했습니다. ‘나는 정말 살아 갈 수 있을까?’ 하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해병대 병사에게

“언제 한국으로 귀국해?” 

하고 물었습니다. 그는 울먹이며 

“한 달 더 작전하다가 가는데, 살아 간다는 보장이 없어.” 

하고 말했습니다. 

저는 그에게 하나님과 예수님을 믿느냐고 물었는데, 안 믿는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내가 꼭 살아 가도록 기도해 주면, 꼭 믿어야 해!” 

했습니다. 그는 웃으면서 

“보장해?” 

했습니다. 나는 심각한 표정으로 

“절대 보장해!” 

하니, 그는 

“정말 믿을게!” 

했습니다.



△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정명석 목사님(오른쪽 위)



이 병사가 한 분대의 3분의 2가 죽는다고 한 말을 듣고 충격 받고, 하나님과 주님께 간절히 간구했습니다. 고개를 뒤로 젖히고 하늘을 쳐다보면서 하나님과 주님을 간절히 찾았습니다. 

“하나님. 주님. 저 정말 살아서 고국에 돌아가고 싶습니다. 주님의 사랑으로 적도 안 죽일 테니, 적이 나도 죽이지 않게 해 주세요.” 

하고 하나님과 주님을 부르면서 간절히 애원하고 사정하고 간구하며 매달렸습니다.


이때 파란 하늘이 유달리 새파랗고 청명하게 보였습니다. 

마치 하나님의 눈이라도 되는 듯 보였습니다. 두려운 마음도 들었습니다. 


이때 마음으로 한 소리가 들리기를 

“너는 정녕 살아서 돌아간다. 걱정 마라.” 

했습니다. 그 순간 양쪽 눈에서 눈물이 펑펑 흘러내렸습니다. 살아서 돌아간다고 하니 정말 기뻤습니다. 감격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돌아가서 또 평생 전도하며 생명을 살리겠습니다. 멋지고 예쁜 사람들도 전도하겠습니다. 하나님. 주님. 기대하세요!” 

했습니다.


△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정명석 목사님



하나님과 주님의 말씀대로 저는 베트남에서 수백 번의 작전과 전투를 하면서, 전쟁으로 인해 각종 고통을 받았고 적에게 잡히고 쫓기며 서른 번의 죽을 고비를 맞았습니다. 그러나 항상 죽음의 고비를 벗어났고, 결국 살아서 돌아왔습니다. 


하나님과 주님은 “결국 살아서 돌아가지만, 죽을 고비가 서른 번 있을 것이다. 그러한 과정이 있다.” 라고 말씀하지 않으셨습니다. 결론적으로 살아서 돌아간다는 답만 주셨습니다. 그때 파란 하늘을 보이시며 계시해 주면서 하나님과 주님께서 나타나신 것입니다. 


△ 예수님 영인체 사진을 들고 있는 정명석 목사님



하나님도 성령님도 성자 주님도 계시하시면, 자연을 통해 깨달아지며 그 음성이 마음에 들려옵니다. 이것이 만물을 통해서 하시는 계시입니다.

JMS 정명석 목사님의 삶 이야기가 있는 곳 - JMSPROVI.NET

저는 ‘하나님도 주님도 살아서 돌아간다고 하셨으니, 그 말씀을 이루시겠지! 거짓말하지 않으시지!’ 하며, 죽음의 공포와 위험이 올 때마다 하나님과 주님의 말씀을 절대 믿고 참고 견뎠습니다. 




전우들은 매일 죽음의 공포와 두려움이 닥쳐오니 그것을 잊으려고 술을 먹고, 담배를 피우고, 잡지의 여자 누드 사진을 보고 서로 이야기했습니다. 그러나 저는 하나님과 주님의 약속을 믿고 참고 견뎠습니다.


- 정명석 목사님의 2012년 11월 28일 수요말씀 중에서 -




[정명석 목사님의 삶 더보기]

- [정명석 목사님의 삶] 베트남 참전 중에 경험한 신비한 꿈 이야기

  • 이전 댓글 더보기
  • 소나기 2014.07.02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트남 전쟁터를 두번씩이나 참전하신 정명석목사님.. 존경스럽습니다 !

  • 알꽁달공 2014.07.03 0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 알수 없는 일 하나님은 아시고 응답하셨네요.
    그 과정은 설명하지 않으셨지만 .... 응답하시고 지켜주시는 하나님께 저도 감사 드립니다.
    정명석 목사님 처럼 저에 삶에도 항상 함께 하시는 하나님 사랑합니다.

  • 하얀꽃 2014.07.03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쟁의 와중에도 생명을 사랑하시는 진정성이 느껴집니다.

  • 김봄 2014.07.03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불꽃같은 눈으로 저를 지켜봐 주시며 감동을 주시는 하나님과 성자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정느티 2014.07.03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목사님 따봉!
    오직 기도함으로 주님의 뜻을 알고
    살아가는 인생은 너무 멋져요!
    내 인생도 그렇게. . .^^

  • 홍길동 2014.07.03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어디를 가시든지..하나님이 함께 하시고, 하나님께서 지켜 주시는 분이십니다^^
    진정 하늘을 사랑하여, 오직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오신 분이십니다^^

  • 주하아 2014.07.03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 정말 하나님과 주님을 믿고 의지하시는 그 마음이 정말 감동적입니다

  • 나나 2014.07.03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과 사연을 남긴 ..베트남 전쟁터..감동적이네요..
    언제나 우리를 지켜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삼위께 감사드려요..
    정명석 목사님을 만나 정말 행복한 인생이 되었네요.. 귀한 말씀 올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강명선 2014.07.09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님말씀대로 행하겠습니다. 전도하겠습니다.

  • 푸른하늘 2017.07.10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을 보며 베트남 전쟁에가서 생명을 살린 정명석목사님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너무 대단한 것 같아요

  • 깽마이 2017.07.10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직 하나님사랑 실천 멋져요

  • 바람 2017.07.10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믿는다는 것이 쉽지 않은데 죽음 앞에서 나약한 인생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을 느끼게 되네요.

  • 희망 2017.07.10 1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님을 믿고 끝까지 함께 하는 삶 너무 대단하세요!!

  • yuuki 2017.07.10 2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사님의 하늘 사랑 사연을 들으면 저도 하나님을 사랑하고 싶다는 마음 듭니다
    목사님은 하나님 먼저 사랑한 분이고 말씀대로 행하시는 멋진 분이세요

  • 하얀옥 2017.07.11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이 다르신 목사님이시네요
    전쟁실화 감동적으로 잘보고 갑니다

  • 마뇰 2017.07.11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명의 주인이신 하나님께 앋기는 삶! 너무 멋지네요~

  • 깽마이 2017.07.11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직 하나님 정신으로 생명의 귀함을 지키셨네요

  • 금신부 2017.07.12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직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을 위해 사신 목사님 전쟁터에서 다른 것을 구하지 않으시고 목숨을 구하신 건 최고의 지혜입니다

  • 라니 2017.07.12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적인 스토리네요.
    죽음의 공포 속에서 오직 하나님을 찾을 수 있다니 정말 하나님을 사랑하시는 분이세요.

  • 꽃사랑 2017.07.31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쟁터속에서 어떻게 그렇게 하나님을 모시고 살으셨는지 너무 대단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