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 소개/정명석 목사의 삶

저는 성경 공부를 할 때마다 머리가 빠개지게 아팠습니다 - 첫번째 이야기 -


[정명석 목사님의 삶 이야기]




저는 성경 공부를 할 때마다 머리가 빠개지게 아팠습니다


- 첫번째 이야기 -



글 : JMS 정명석 목사님





제(정명석 목사님)가 초등학교에 다닐 때, 기성 교회를 다니면서 성경 공부를 할 때마다 마치 독감에 걸린 것같이 머리가 빠·개·지·게 아팠습니다.


그들은 가르치기를
"말세 때는 불 심판을 한다. 세상이 불에 녹아서 다 없어진다. 메시아가 하늘의 구름을 타고 온다. 인간은 천국에 갈 사람과 지옥에 갈 사람이 예정되어 있다. 인간의 운명은 예정되어 있다. 누가 좋게, 나쁘게 예정됐는지 모른다." 
하고 설명했습니다. 다른 사람도 아닌 교회 목사와 말씀을 가르치는 사람들이 이같이 성경을 설명했습니다.


그때 저는 그 말씀을 듣고 

'예수님을 믿어도 천국에 가게 예정되어 있지 않으면, 결국 예정대로 천국에 못 가니 믿어도 헛일이다. 나는 천국에 가게 예정되어 있나? 아니면 안 되어 있나?' 생각했습니다.



초등학교에 다닐 때, 교회에서 그같이 성경에 대한 설명을 듣고, 머리가 빠개지게 아팠습니다. 결국 ‘성경은 머리를 아프게 하는 것이다. 이치에 안 맞다.’ 하고, 성경을 땅에다 묻어 버렸습니다. 성경을 안 보니, 머리가 안 아프고 시원했습니다. 


저는 기성에서 성경을 가르치는 사람들이 여호수아에 대해 말하면서 기적적으로 태양이 멈췄다고 설명하는 것을 듣고 생각했습니다. '지금은 초등학생들도 태양이 돌지 않는다는 것을 아는데, 가지도 않는 태양을 보고 멈췄다고 한다. 이게 하나님 말씀이냐? 초등학생이 봐도 모순이다. 웃긴다. 그 말씀을 믿고 따라가니, 더 웃긴다.' 했습니다.



- 다음 편에 계속됩니다. 


  • 사랑 2015.01.26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한 말씀 감사합니다

  • 전 머리가 빠개질 정도로 아프지는 않았습니다.
    그저 모순덩어리의 책이라고만 생각했죠!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했죠. 제가 딱 그랬습니다.^^

  • 실천자 2015.02.02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목사님들이 저리 가르치면 신앙의 어린자들은 혼란스러워합니다ㅜ

  • 강아지 2015.02.05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 알꽁달꽁 2015.02.10 0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모르니 엉뚱하게 가르치고 그릇되게 배우니 머리가 아팠네요.
    속시원히 가르쳐 주셔서 감사합니다.

  • 성자사랑끝까지 2015.02.21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지하면 할수록 저도 머리가 아파왔어요. 또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머리가 아팠고요~
    정말 이치에 맞게 하나님,성령님,성자를 사랑하며 살 수 있게 제대로 가르쳐주시니
    진정 감사합니다.

  • 달나라 2015.02.23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이야기 궁금하네요ㅎㅎㅎㅎ

  • 다음편이 기대됩니다^^

  • 푸른하늘 2015.03.31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학생때 기성 장로교회 다녔었는데, 성경을 도저히 이해가가 안되게 가르쳐서 결국
    얼마 동안 다니다가 안다니게 됐었습니다.
    그러다가 직장 다니면서 우연히 말씀을 듣게 되었는데, 모든 것을 제대로, 이치적으로 이해가 확실하게 되도록 성경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알고보니 정명석목사님께서 가르쳐 주신 말씀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죠~ 진정 감사드립니다. 죽었던 신앙을 살려주셔서요 ^^

  • 솔소리 2015.04.21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머리가 아팠어요. 문자로 믿는건 유아들만 통하는듯... 초등학생도 안믿는 수준이에요.

  • 알꽁달꽁 2015.04.21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이야기가 너무 궁금 합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셨을까요?

  • 많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 성자사랑 끝까지 2015.09.0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성당에서 말씀듣는데 하나도 이해가 안되고 오히려 더 하나님을 멀리하게 되었어요~

    그러다가 jms 정명석 목사님 말씀을 듣고 진정 성삼위 하나님의 존재부터 확실히 깨닫게 되었어요^

  • 은블리 2015.10.28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이 후련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