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 설교/주제별 말씀

나무의 실과로 나무를 아는 것입니다 - 마태복음 12장 33절 이야기

[정명석 선생의 주제별 이야기]






실과로 나무를 아는 것입니다






글 : 정명석 선생








예수님 때 유대인들이 말씀은 좋다 하면서 예수님을 비방했을 때, 나무도 좋고 실과도 좋다 하든지 나무도 좋지 않고 실과도 좋지 않다 하든지 하라고 했습니다.


마태복음 12장 33절 
나무도 좋고 열매도 좋다 하든지 나무도 좋지 않고 열매도 좋지 않다 하든지 하라 그 열매로 나무를 아느니라



그 실과로 나무를 안다는 것입니다.

아무리 가시나무라도 좋은 최고의 열매를 내면 그 나무는 좋은 나무라고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가시만 달리고 열매가 없으니 좋지 않다고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세상의 많은 나무들을 보면 가시가 있지만 아름다운 열매를 맺는 것도 있습니다. 장미 같은 것도 그렇게 가시가 많은데 최고의 꽃이 피지 않습니까?

이와 같이 아름다운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으면 그 나무가 어떻게 생겼을지라도, 가시가 있을지라도 존경을 받는 것입니다. 나무는 안 된다, 열매만 존경한다 하면 안되는 것입니다. 열매도 좋고 나무도 좋다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러나 유대인들은 예수님의 말씀은 좋다 하면서 예수님은 부인했습니다. 이 시대도 진리만 믿고 따라온다 하면 말도 안됩니다. 진리만 가지고서는 구원이 이루어질 수 없는 것입니다. 신약 말씀의 진리만 믿고 예수님을 안 믿으면 구원이 이루어지겠습니까. 



[사진] 정명석 선생



어느 시대든지 하나님의 보낸 자를 믿고, 그가 외친 진리를 믿음으로 구원을 얻는 것입니다. 그가 없이는 진리가 나올 수 없는 것입니다.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정명석 선생의 주제별 이야기]
- 사람이 마음이 흔들리면 결국...
- 교회를 소개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