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앙 자료

예수님 십자가 고난의 체험의 글




1. 첫 번째 예수님 십자가 고난의 체험의 글

 
    이 글은 헝가리 황제의 딸, 엘리자베스 공주의 궁중 생활 기록문서 중 개인 소장품 중에서 후대 사람에게 남기는 것으로 발견된 기록이다. (1207~1231년)
    그는 어느 날 지병으로 마지막 임종을 앞두고 주님이 고난 당하신 십자가 앞에서 마지막 힘을 다하여 묵상을 하다가 한 번만이라도 좋으니 자기 자신을 위해 고난 당하신 주님을 만나 뵙기를 간절하게 기도를 하고 있었는데… 이때 주님께서 나타나셔서 가야바 대제사장의 뒤뜰에서 골고다 언덕까지의 과정을 환상으로 보여 주셨다.

    주님 : 그때 나를 둘러선 빌라도의 군병은 150명이었고, 그중에서 내가 십자가에 매달릴 때까지 끌고 간 군병은 23명이었다. 나를 사형 집행할 때 혹 민중들이나 제자들에 의해 민란이 일어나는 것을 대비하여 무장 군병 83명을 추가로 주위에 배치하였다. 그리고 내 머리는 150번이나 주먹으로 크게 맞았고, 180번이나 발길질 당했으며, 양쪽 어깨는 채찍으로 80번이나 맞았으며, 내 머리칼은 끈처럼 꼬인 채로 개처럼 질질 끌려 다녔으며, 나는 24번이나 심문을 당하느라 이리저리 끌려 다녔다.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침 세례를 받았고, 11번이나 채찍으로 머리를 맞았다.
    나는 낮 12시에 머리칼이 헝클어지고 머리가 찢어진 채 십자가에 매달렸다. 특수 채찍으로 뼈가 부서질 듯이 100번을 맞았으며, 머리에 씌워진 강철 같은 가시관은 가시가 7~8cm나 되었으며, 그 가시관은 너무나 아파서 신 포도주를 머금지 못하고 3시에 운명하였다.

    가시관의 가시 숫자는 72개였는데 머리에 박힌 상처는 110개인 이유를 물으니, 이 가시관을 한번 벗겼다가 다시 씌웠기 때문이라고 하셨다. 예수님을 박은 못은 20cm로 그중 하나가 산타클로치인 예루살렘 대성당에 보관되어 있다.


2. 두 번째 예수님 십자가 고난의 체험의 글
 
 마리아 발또르다(Maria Valtorta) : 1897년 이태리 가제르카에서 출생. 37세부터 죽기까지 27년간 침대에서 생활했다. 예수께서 나타나 영화처럼 보여 주신 환상을 4년 동안 기록한 것이 15000페이지가 넘는다고 한다. 그가 묵상 중에 받은 예수님의 고난에 대한 환상 중 일부를 소개한다.

    네 번째 집행인은 머리가 둥글고 팽팽한 10원짜리 동전 크기만 한 기다란 못을 들고 기다리고 있으며 나무에 뚫어 놓은 구멍이 손목 관절과 꼭 맞는지를 확인한다. 사나이는 쇠망치를 들어 올려 손목 끝에 세워 놓은 못을 향해 일격을 가한다. 눈을 감고 있는 예수님은 극심한 통증으로 소리를 지르며 손바닥을 감아쥐고 눈물이 흥건한 눈을 뜬다.
이 아픔은 상상을 초월한다. 못은 근육과 맥과 신경을 찢고 뼈를 부수고 관통한다. 이 모습을 보고 옆에 서 있던 어머니 마리아는 머리를 감싸 쥐고 몸을 웅크린다. 예수님은 너무 아파 신음하다가 어머니를 괴롭히지 않기 위해 그 아픔을 입으로 삼키며 다시는 비명을 지르시지 않는다.
    당시의 태형은 십자가의 고통을 줄이기 위해 미리 때리는 방편으로 로마 군병이 때릴 때도 있지만, 이집트의 가장 포악한 노예 6명을 선출하여 그들의 울분을 마음껏 채찍으로 풀게 하였다. 그래서 그들의 채찍에 맞아 십자가에 못 박히기 전에 죽는 것이 부지기수였다고 한다. 그들 6명이 교대로 술을 마시며 지칠 때까지 때렸다.
- 1차 : 두 명이 탄력 있는 흰 가죽 채찍으로 피범벅이 될 때까지 때리다 지치면,
- 2차 : 다른 두 명이 딱딱한 파칠라우스 채찍으로 때리는데, 끝에 뼈가 달려 있어서 때릴 때 살점이 튀고 피가 튀었다. 그들도 지치면,
- 3차 : 마지막 두 명이 끝에 갈고리처럼 동물의 뼈 같은 날카로운 것이 달려 있는 채찍으로 때릴 때 옆구리, 등허리, 이마가 깊숙이 패어 피범벅이 되고 녹초가 되는데 이때 죽는 사람도 부지기수지만 십자가에 못 박아 죽이는 것이 목적이기에 맞는 감각이 없을 때까지 때려 십자가의 길을 걷게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