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 소개/정명석 목사의 삶

[JMS 정명석 목사의 삶] 베트남 참전 이야기


JMS 정명석 목사






저는 머릿 속에 늘 예수님을 생각했습니다



저(JMS 정명석 목사)는 초등학교를 다닐 때도 인생길을 찾았습니다. 늘 예수님을 생각하며 예수님과 인생을 결부시켜 생각하며 머릿속에 늘 예수님을 생각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그같이 살다가 군대에 가서 베트남 전쟁에 참전했을 때도 그러했습니다.


내 옆의 전우들은 전쟁터에서 언제 죽을지 모른다고 하며 한 달에 한 번씩 전투 수당을 타면 먹고 즐기는 데 썼고, 이성 사랑과 향락에 썼고, 술과 담배를 하는 데 썼습니다. 돈뿐만 아니라 시간도 모두 그런 세계에 쓰고 즐겼습니다. 99% 그같이 살았습니다. 



성경 읽는 정명석 목사



저(JMS 정명석 목사)는 이같이 인생을 살면서 타락하는 자들을 보고 거울로 삼아 더 성경을 읽고 주님을 사랑하며 살았습니다. 


전우들은 이런 나를 보고 “참 모자라다. 왜 먹고 즐길 줄을 모르냐? 숙맥이다. 바보다.” 했습니다. 저(JMS 정명석 목사)는 “너희가 바보고, 인생 실패하고 사는 자들이다.” 했습니다. 그들은 짐승들의 삶을 깨닫지 못하고, 오히려 그 삶을 내게 자랑했습니다. 너무 듣기 싫어서 귀를 막고 살았습니다. 






"썩는 술통, 썩는 사랑의 인생 통 되지 말고 정신을 온전하게 하고 살아라."


저(JMS 정명석 목사)는 그들에게 “썩는 술통, 썩는 사랑의 인생 통 되지 말고 정신을 온전하게 하고 살아라.” 했습니다. 아무리 그렇게 말해도 한 명도 내 말을 듣는 자가 없었습니다. 모두 먹고 즐기며 이성을 사랑하는 데 생각과 행동이 체질화되고 중독되어 버렸습니다. 


전우들은 서로 만날 때마다 이성 사랑에 대한 말만 하며 그것 때문에 즐거워서 웃고 기뻐하며 낙을 누리고 살았습니다. 그러고서는 모두 “허무하다. 괴롭다. 사는 게 고통이다.” 하며 울기도 했습니다. 참으로 미친 삶들을 살았습니다. 


꼭 죽을 운명인데 기도하여 살려 주면 먹고 즐기기만 하고 하나님께 감사하지 않았고, 예수님은 관심 밖이었고, 늘 자기들의 죽음을 위해 기도나 해 달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저를 보면 늘 예수쟁이라고 하며 무식한 말들이나 했습니다.



위 글은 정명석 선생의 2010년 9월 26일 주일말씀 중 일부분을 발췌한 것입니다.



  • 겨울꾳 2013.02.05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전에 정명석 목사님이 쓰신 책 "나의 푸른날 베트남 전쟁터에서" 를 읽었어요..
    정말 순순하시고 오직 하나님 주님을 사랑하시는 구나.. 느끼면서 정말 사랑하고 존경할수 밖에 없는 분..!! 저도 정명석목사님처럼 그렇케 일편단심 성삼위를 모시면서 살고파요..

  • 겨울꾳 2013.02.05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전에 정명석 목사님이 쓰신 책 "나의 푸른날 베트남 전쟁터에서" 를 읽었어요..
    정말 순순하시고 오직 하나님 주님을 사랑하시는 구나.. 느끼면서 정말 사랑하고 존경할수 밖에 없는 분..!! 저도 정명석목사님처럼 그렇케 일편단심 성삼위를 모시면서 살고파요..

  • 정우정 2013.03.13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단 하루도 주님을 위해 제대로 살아본 날이 있었나 싶어요.그래놓고 천국가기는 또 원하고 있구요.모순이죠.저도 정명석 목사님처럼 삶으로 주님을 사랑하고 주의 뜻대로 실천하는 삶을 살도록 노력할께요.그러면 천국도 가까워지겠죠?^^

  • 주연주 2013.03.29 1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쟁터에서 본인 자신을 온전하게 지키기가 쉬운 일이 아닌데, 목사님의 생각과 삶이
    그대로 보이는 것 같읍니다.
    그런 삶때문에 성자 주님이 함께 해주시고 역사하심을, 보고 듣고 체험하고 가고 있읍니다.
    저도 하늘이 보기에 온전한 삶으로 가도록 매일 노력하겠읍니다.

  • 주만애 2013.04.04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여기와서 많은 감동 받고 갑니다. ^^*

  • 라니 2013.04.04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썩는 사랑의 인생통이 되지 않아야겠어요~ n.n
    정명석 목사님의 깊은 깨달음이 우리를 주님께로 인도해주시니
    저희 또와 그와 같은 인생길, 온전한 삶을 사랑갈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드려요.

  • 참사랑 2013.04.07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죽을지 모르는 월남전에서도 하나님을 찾고 예수님을 찾으신 정명석목사님~
    다른 사람들은 술에 이성 등에 빠질 때 성경을 읽으면서 기도하셨지요~
    정말 대단하세요~

  • 주님사랑 2013.04.15 1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놀랍습니다. 전쟁터에서 어떻게 그렇게 할수 있을까요?
    주님과 일체되지않으면 안될일입니다.

  • 정명석목사님의 베트남 참전기 "나의 푸른날 베트남 전쟁터에서"를 읽었는데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전쟁터에서도 오직 적군까지도 사랑하는 생명사랑도 감동적! 오직 하나님만 의식하는 신앙도 감동적!! 정말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 날자 2013.05.23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 지구 사람들이 육만위해사는데, 정명석목사님 혼자 영원을위해 사셨네요.
    어떻게 그렇게 꼿꼿히 지켜오셨는지..
    맞습니다! 옳습니다!

  • 정새벽 2013.06.27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트남전에도 가기 싫어서 기도하면서 제발 빼달라고 하셨다고 들었는데,
    주님이 너만은 꼭 가야한다고 하셔서 어쩔수 없이 가셨다고 들었어요.
    그같은 험한 타락의 장소에서도 주님만을 사랑하며 온전할 수 있다는 것은
    보통 사람들로서는 할 수 없는 정신을 가지셨고 하늘 뜻이 계신 것이 분명한 듯 합니다.
    살아돌아 오셔서 하늘앞에 감사드려요!^^
    그처럼 앞으로도 모든 것이 영원까지 잘 되실거에요.사랑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