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목사소개/정명석목사의시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조각달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조각달



닫다 만 창틈으로

초아흐레 조각달이

침묵 속에 서쪽으로 기우는구나


내 어린시절

저 달을 보고

동네마을 어귀에서

저 달이 푸-욱 서쪽으로 기울도록

동네 애들과 뛰놀던

그날 밤이 생각이 나는구나

어쩜 그리

처음 만난 소녀처럼

그렇게도 침묵 속에

말도 없이 서쪽으로 가기만 하느냐


은은히 비추이는 저 달은

낮의 찬란히 비추이는 태양보다도

오히려 내 마음을 사로잡는구나


옛 시인 이태백이

널 보고 미쳐서 물속으로 뛰어들었다지

한잔 술에 인생 늙는 줄을 모르고 산

이태백뿐이랴

달을 보면 모두 사색에 잠기고

고향 생각에 넋 빠지고

애인 생각이 울적 나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마음 지세(地勢)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단벌신사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물레방아 인생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솔아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우리는 꼭 만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