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님 시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인연 인연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남여의 인연? 스승과 제자간의 인연? 그 중에서도 가장 큰 인연이 있습니다. 바로 하나님과 우리와의 인연이지요. JMS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중 인연이라는 시를 소개해 드립니다. 시인이기도 한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목사의 인연이라는 시를 감상해 보시죠^^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인 연                    &..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나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나                                                  정명석 한 조각 기왓장에 천년꿈을 어여 싣고 나는 날마다 소망으로 노저어 간다..
JMS 정명석 목사님의 시 <밭에 감추인 보화> 출처 : http://cafe.daum.net/jmsprovi
JMS 정명석 목사님의 시 <대화> 대    화 - 정 명 석 - 침묵은 금이라 했지 하지만 어느 땐 녹슨 철이야 대화 없는 삶은 애인도 이웃도 형제도 멀어져 냉랭하게 하지 대화 없으면 천생연분도 남남 친구도 애인도 얼굴 돌리고 말지 대화 끊어지면 미움 다툼 싸움 실상 죽은 자(者)이지 대화는 친구 되게 하고 형제 되게 하고 애인 되게 하지 대화를 하여야 얼키고 설킨 것들이 풀어지고 사는 보람이 있지 ..
JMS 정명석 목사님의 시 <미래> 미  래 - 정 명 석 - 지금은 마음 쓰리고 고통스럽지만 미래는 이로 인하여 기쁘고 행복하다 지금에서 미래 그날까지 희망으로 살아야 한다. 2006.2.24  - 조은소리 2월호 중 -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삶 [정명석 시인의 영감의 시] 삶 - 정 명 석 - 내가 거목되어 잎이 피고 꽃이 피면 벌꽃나비 무리지어 날아오게 하고 내가 가을 되어 열매를 주렁주렁 열면 광주리 이고 바소쿠리 짊어지고 구름같이 모여들게 할게다 너는 어서 깊이 파고 물과 퇴비를 아끼지 말라 네 수고의 땀방울이 소낙비처럼 머리에서 발끝까지 흐르게 하라 잎이 피고 꽃이 피고 열매가 열면 그때 우리 환희의 나라를 그때 우리 행복..
JMS 정명석 목사님 시 <심판> 심   판 의인은천국 악인은불못 의인은빛이 되어영원히 비추어지고 악인은불꽃 되어영원히 타오르리라 - 정 명 석 -
JMS 정명석 목사의 시 <종이배> 종 이 배 - 정 명 석 - 너 낙심하여 접은 그 마음 뉘 볼까 하노라 어서 종이배를 접어 저 시냇가에 조용히 가서 그 마음을 실어 떠내려보내고 다시 하늘 향한 마음 접고 너 젓던 섭리의 노를 저으며 옛 노래 부르면서 강 언덕에 너 기다리며 서있는 님을 향해 가거라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