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명석 목사 소개/정명석 목사는

정명석 목사에 대해 제대로 알고 계십니까?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목사에 대해 제대로 알고 계십니까?
JMS 정명석 목사에 대한 궁금증을 시원하게 해결해 드립니다.

<사진> 기도하는 정명석 목사




정명석 목사에 대해서 제대로 알고 계십니까?


  1999년부터 정명석 목사에 대해서 잘못된 정보의 보도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정명석 목사, 기독교복음선교회에 대해 사이비, 이단이라고 알고 있으며 차마 입에 담지도 못한 말들을 합니다. 이는 언론의 잘못된 왜곡보도로 인한 것일뿐 사실과 다릅니다.
 
  정명석 목사는 성서에서 예수님이 말씀하신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구절(마태복음 22장 36-37절)을 늘 실천하는 분입니다.

<JMS 정명석 목사의 2003년 7월 16일 수요말씀 중>
제가 제일 좋아하는 성경이 어디인고 하니,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서 하나님을 사랑하고 형제를 사랑하라!" 이 말씀입니다(마22:37-40).

사람들을 보면 강아지도 애완용으로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서 사랑하더라는 것입니다. 또한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서 돈을 사랑하고,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서 자기 정원을 사랑하고,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서 자기 옷을 사랑하고,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서 자기를 사랑하더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왜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서 하나님을 사랑치 않느냐는 것입니다. 

[마] 22:36-37 선생님 율법 중에서 어느 계명이 크니이까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사진> 월명동에 있는 오직 주 하나님 바위




정명석 목사의 설교 내용


아래의 내용은 정명석 목사의 1990년 5월 9일 설교 <사랑의 기름> 중 일부분입니다.  

- 정명석 목사의 1990년 5월 9일 설교 <사랑의 기름> 중 -
  나는 절대적으로 하늘을 사랑하다보니 인간 사랑으로 가지 않고 이제까지 계속 결혼하지 않고 나온 것입니다. 하나님 사랑에 성공했기에 말씀을 받은 것입니다. 말씀을 먼저 주고 사랑하라고 안 했습니다. 오직 하나님을 사랑하고, 예수님을 지구상의 누구보다 절대시 사랑했기에 사랑의 인봉을 뗀 것입니다. 나를 보십시오. 나는 사랑에 대하여 세상에 타락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사랑에 성공한 것입니다. 그렇게 하나님을 절대 사랑하면서 창세기부터 시작해서 말씀의 인봉을 서서히 떼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래서 모든 사람으로 하나님을 사랑하게 만들어 버렸습니다. 세상에서 사랑하던 자들도 하나님 앞에 갖다놓아 하나님을 사랑하게 만들었습니다. 가장 큰 것이 그런 것입니다.

나의 육체적인 사랑은 바로 내가 세상의 어떤 여자도 사랑치 않고 오직 하나님께 모든 것을 드린 것입니다.이 진리를 만나기 전에, 이 섭리를 만나기 전에 그렇게 했습니다. 지금도 내 몸은 하나님 것이지 어떤 개인의 것이 아닙니다. 내가 어렸으면 세상에 잡혔을 것인데 이제는 완전히 성장했기에 잡혀가지 않습니다. 내가 육과 영으로 하나님을 절대 사랑하면서 하늘의 신랑인 예수님을 맞게된 것입니다.


아래의 내용은 정명석 목사의 2011년 5월 15일 주일말씀 중 내용입니다

- 정명석 목사의 2011년 5월 15일 주일말씀 중 -

나는 이것을 깨달았습니다. 하나님과 예수님과 성령님이 나를 평생 안 버리고 쓰시고 천국까지 데리고 가서 살려고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이것을 깨달으니 '모든 것을 버리고' 오직 하나님과 주님만 사랑하며 평생 그 일만 해야지.' 결심했습니다.

이것을 비유로 말하겠습니다. 한 남자가 한 여자를 사랑했습니다. 그런데 남자는 자기가 사랑하는 여자가 자기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몰랐습니다. 고로 남자는 그 여자에게 인생도 사랑도 시간도 투자할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그 여자가 평생 살아 숨 쉴 때까지 자기를 사랑한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고로 남자는 여자에게 인생과 사랑과 시간을 다 투자했습니다.

나도 주님 앞에 이런 격이었습니다. 나는 주님을 정말로 사랑하는 한 여인으로 보고 주님께 내 인생과 사랑과 시간을 다 투자했습니다.


아래의 영상을 통해 정명석 목사가 누구인지
무슨 내용으로 어떠한 설교를 하는지 보시기 바랍니다.

성경이 말하는 이단이 어떤 것인지 정명석 목사의 설교 영상을 보겠습니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 영상


JMS 정명석 목사의 설교 영상을 직접 보시고 판단해 보세요

오직 하나님, 오직 예수님만을 일편단심 사랑하고 예수님만을 증거하는 것이 정명석 목사의 삶이었습니다.



  하나님을 짝사랑하게 만들고 메시아 예수님을 짝사랑하게 만들고 그것을 내가 알았단 말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을 사랑하고 좋아하니까 바로 애인삼아준 거에요. 알겠습니까? 주님 나 사랑합니다. 나 평생 주님과 같이 결혼 안하고 살겠습니다. 주님 뜻대로 살겠습니다. 그러니까 예수님이

예수님 : "어려운데 할 수 있어?" 
정명석 목사 : "하겠습니다."
예수님 : "가면서 생각해 봐."
정명석 목사 : "하겠습니다."
예수님 : "너 후회하지마."
정명석 목사 : "정말로 후회 안하겠습니다."
예수님 : "정말로?"
정명석 목사 : "안하겠습니다."

  그러면서 사니까 이렇게 되버렸습니다. 결국 예수님께서 자기 것이 되니까 맡겨버렸잖아요. 자기 것이 되니까 맡기는 것입니다. 돈도 맡기고 명예도 맡기고 모든 것을 다 맡기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이비들이 누군가 하니 하나님 예수님께 직접 듣지도 않았지만 가까이 지내서 "그럼 이것도 맡겨볼게." 맡겼을 때 예수님은 딱 버리고 자기만 나타나는 것입니다.

  보낸자는 하나님께서 보냈으니까 하나님 이야기만 해주는 것입니다. 자기의 영광을 나타낼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예수님 이야기만 해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예수와 하나님을 부인하는 자가 적그리스도요 이단이다. 이 세상에 누구든지 예수님을 믿고 구세주를 믿고 하나님을 절대시하는 사람은 이단이 아니다. 
알겠습니까?
그것을 깨달아야 해요. 모르면 안되요. 성경적인 근본이에요. 
그런데 사람들이 이런 것도 모르고 예수를 믿고 하나님을 잘 믿는데 이단시한다는 것입니다.


정명석 목사와 예수님 영인체 사진


정명석 목사의 2006년 5월 17일 수요 설교 내용 중 일부분입니다.
 

예수님이 스승이 되셔서 그 선생한테 내가 배운 것입니다. 예수님께 가르쳐 달라고 했습니다. 돈이 없으니까 신학교도 못 가고 신학교에 가봤자 제대로 못 가르치니까 나를 가르쳐 달라고 했습니다. 

산속에 있을 때 몸부림치면서 겨울철에 등에는 눈이 쌓이고, 춥고 떨리고 온 몸뚱이가 추워서 달달달 개 떨듯 떨고, 얼음이 박히고 동상에 걸렸어도 계속 기도하면서 하나님께, 예수님께 매달려 그 진리를 깨우쳐 달라고 했습니다. 쓰는 것도 없어서 제대로 못 썼고 계속 머릿속에 기억했습니다. 총명해지고 신령해져서 그런 말씀을 다 받아들였습니다. 그것을 머릿속에 넣고 깨닫고 지키고 가서 전도하러 다니고 불쌍한 자, 약한 자, 병든 자에게 기도해주고 기도해서 안 나으면 계속 또 정성들여주면서 기어이 낫게 해줬습니다.

예수님의 정신을 받고 그 사상을 받아서 끝끝내 그렇게 했습니다. 배우기만 할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사상을 받고 정신을 받아야 됩니다.
  





정명석 총재의 삶


정명석 총재의 삶을 영상을 통해 보겠습니다.


  


<사진> 월명동에 있는 머릿돌, 보호는 예수 그리스도라고 쓰여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