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MS 기사

[뉴스데일리] 기독교복음선교회(JMS)와 정명석 총재, 가려진 10년의 진실 <1부> S방송사 고발프로의 허위성 지난해 2월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는 증거와 증인이 애매한 사건으로 10년 중형을 선고받았다. 그리고 2월 15일 발행되는 『월간 민정(民政)』에서는 '심리를 맡은 재판관들이 종교에 대한 이해부족과 억지적으로 조성된 여론에 의해 판단이 흐려진 것은 아니냐'며 이 사건의 전말에 대해 자세히 다뤘다. 필자도 역시 여러가지 증거와 정황을 볼때 재판부의 판결에 대해서 몇가지 의문점이 있다. 또한 기독교복음선교회와 정 총재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에 대해서..
[뉴스 메이커] 새롭게 변화한 기독교복음선교회 2010년, 예수사랑과 생명사랑으로 비상을 이룬다   1982년에 설립된 기독교복음선교회는 하나님을 믿고 예수 그리스도를 진정으로 사랑하며 성경의 말씀을 믿고 실천하는 신앙공동체이다. 세계 50여 개국, 국내 400개 교회, 20여 만 명의 회원들은 성경의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을 따라 '오직 하나님 사랑, 생명사랑'의 복음을 세계 각지에서 실천하고 있다. 사회적 이슈로까지 떠올랐던 오해와 편견으로 인한 상처를 '사랑'이라는 성경의 정..
[뉴스 메이커] 기독교복음선교회, 다시 주목받는 이유 <뉴스메이커 2012년 4월호>    기독교복음선교회, 다시 주목받는 이유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이하 선교회)와 정명석 총재가 또다시 언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정명석 총재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사람들이 모여 ‘JMS 피해대책협의회’(이하 ‘피대협’)를 발족하고, 최근 수개월 사이에 전국적으로 조직을 확장하며 정 총재와 선교회에 대한 집단소송을 추진하고 있는 것. 피대협은 선교회에서 유출됐다는 각종 자료와 증..
[정경뉴스] JMS 정명석 총재 사건 사회문제인가 종교전쟁인가 JMS 정명석 총재 사건 사회문제인가 종교전쟁인가 진실의 판명은 하나님의 심판에 맡기고 십자가의 길을 갈 뿐 [147호] 2012년 05월 31일 (목) 10:30:19                       천원기 기자  000wonki@mjknews.com 최근 탈퇴자들의 기자회견 및 관련 보도로 기독교복음선교회(총재..
JMS 정명석 총재 미성년자 성범죄 무혐의 처분 기사 지난 7월 기독교복음선교회를 탈퇴한 김모 씨가 기독교복음선교회가 모델 학원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들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며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와 간부 13명을 아동청소년 성 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했는데요.서울 동부지검에서 지난 7월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고발당한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를 비롯한 간부 13명에 대해서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검찰은 김모 씨가 기독교복음선교회가 지난 3월부터 모델학원을 운영하며 중,고등학..
봉사는 예수님의 가르침을 행실로 증거할 수 있는 귀중한 실천 [JMS 관련 기사]봉사는 예수님의 가르침을 행실로 증거할 수 있는 귀중한 실천검은 바위와 같은 색의 물을 토해 내는 태안 모항의 자갈밭. CGM 자원봉사단이 지난해 12월 25일부터 봉사활동을 시작한 태안의 비극적 현장을 찾아갔다. 방파제는 만조 때 바닷물이 토해 낸 시커먼 기름 덩어리에 절어 있었다. 사람들의 손길이 미치지 못한 곳곳의 흔적들을 통해 사고 발생 당시의 비참함을 짐작할 수 있었다."인간의 실수로 인한 인재였습니다. 하지만 ..
8.15 해방과 자유의 신호탄을 쏘다 8.15 해방과 자유의 신호탄을 쏘다 기독교복음선교회, 인류구원 역사의 새로운 도약 선포   홍화연 기자    8월 15일, 나라의 빛을 되찾은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기독교복음선교회(이하 선교회) 회원들은 이른 아침부터 월명동 수련원으로 걸음을 재촉했다. 기상청에서는 이날 전국적으로 큰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고 월명동 인근지역에는 큰 비가 쏟아지기도 했다. 그러나 월명동 하늘에는 이스라엘 민족이 애굽의..
[JMS 뉴스] 제 10회 정명석 총재 개인전 ‘머리로 그리다’ 개막 제 10회 정명석 총재 개인전 ‘머리로 그리다’ 개막작가의 정신, 승리의 역사가 살아 숨 쉰다조은소식  머리로 그리다월명동 수련원 꽃 축제의 시작과 함께, 구상미술관에서 4월 21일부터 정명석 총재의 열 번째 개인전을 열게 되었다. ‘그림은 머리로 그리는 것이다. 뇌에 떠오른 영상을 그리는 것이 그림이다.’라는 감동에 따라 정총재는 뇌에 선연히 떠오르는 장면을 붓으로 표현해 냈다. 그간 전시는 일필휘지의 거침없는 붓놀림이 살아있는 작품들이 ..